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 합병 법인 출범, ‘4월1일’에서 ‘4월30일’로 연기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6: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브로드밴드 로고.

▲ SK브로드밴드 로고.

SK텔레콤은 자회사인 SK브로드밴드와 유료방송 사업자인 티브로드의 합병 기일을 올해 4월 1일에서 같은달 30일로 변경한다고 28일 공시했다. 합병을 위한 주주총회도 2월 28일에서 3월 26일로 늦춘다.

이날 SK텔레콤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 제출, 주주총회 공지 및 시행, 구주권자 이의 제출 등을 비롯해 합병에 소요되는 물리적 기간을 감안해 잠정적 합병 일자를 현실에 맞춰 한달가량 미뤘다”고 말했다. 합병 이후 바뀔 가능성이 있는 SK브로드밴드 새 기업이미지(CI) 등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준비 시간이 소요되서 그런 것이지 현재 합병 절차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 21일 심사 결과와 방송통신위원회 사전동의를 종합해 양사 합병을 조건부를 최종 승인했다. SK브로드밴드의 티브로드 합병이 마무리되면 유료방송 시장은 KT·LG유플러스·SK텔레콤이 주도하는 ‘3강 체제’로 재편될 전망이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