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보건당국 “신종코로나 환자 10만명은 헛소문” 발끈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복기 최장 14일…환자 상태 양호” 주장
“주로 근거리 비말(침방울) 통해 감염”
“손 깨끗이 씻고 눈 만지지 말아야”
27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구급차에서 내려주고 있다. AP 연합뉴스

▲ 27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환자를 구급차에서 내려주고 있다. AP 연합뉴스

중국 보건당국은 신종코로노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잠복기가 최장 14일이며 확진자가 10만명에 이른다는 소문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28일 인민일보에 따르면 국가위생건강위원회와 국가중의약관리국은 ‘신종코로나 감염 진료 시행 방안’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중국 보건당국은 신종코로나 감염증의 잠복기가 일반적으로 3~7일이며 길어도 14일을 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또 이 병에 걸린 다수의 환자 상태가 양호하며 아동은 병세가 상대적으로 가볍다고 주장했다.

보건당국은 신종코로나 감염증은 성인뿐 아니라 아동 및 영유아에도 발생한다면서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발병 기원의 유사성이 85%에 이른다고 밝혔다. 또 호흡기 비말(침,분비물) 감염이 주요 전파 경로며 접촉을 통해서도 전파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리싱왕 베이징 디탄의원 감염성질병진료연구센터 수석 전문가는 무증상 감염자가 있을 수 있고 일부 환자는 열도 잘 나지 않고 기침도 가끔 한다면서 이들 확진자를 발견한 것은 검진 기법을 향상한 데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우한 적십자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군은 우한에 긴급 병력을 투입했다. AFP통신 연합뉴스

▲ 중국 우한 적십자 병원에서 의료진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를 돌보고 있다. 중국인민해방군은 우한에 긴급 병력을 투입했다.
AFP통신 연합뉴스

리싱왕은 또 “이런 환자들은 전염병 체계상 어느 정도 감염률이 있어 방제 작업에 있어 어려움과 복잡성을 준다”면서 “주로 근거리 비말을 통해 전파되며 기침 증상이 적은 데 이는 전파력이 그렇게 강하지 않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 병은 접촉을 통해 퍼질 수 있기 때문에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하며 손으로 눈을 만지면 안 된다”면서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만 잘해도 전파를 줄이고 개인 감염의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리싱왕은 신종코로나 확진자가 10만명이나 된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들어본 적이 없다며 “환자 상황은 매일 실시간 업데이트해 발표하고 있다”고 일축했다.

완치 후 퇴원한 환자 수가 적은 데 대해서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의정관리국 자오야후이 부국장은 현재 30개 의료팀 4130명이 발병지인 후베이성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자오 부국장은 “오늘 13개 의료팀 1800명이 우한에 도착하며 오늘 밤까지 총 6000여명의 전국에서 온 인력이 후베이에서 방역 및 퇴치 작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8일 0시 기준으로 중국 30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4515명, 사망자는 106명으로 계속 늘어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