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의 오점” 트윗했을 뿐인데 WP 기자에 정직 처분

입력 : ㅣ 수정 : 2020-01-29 0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위터 캡처

▲ 트위터 캡처

지난 26일(이하 현지시간)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세상을 등진 코비 브라이언트(41·미국)의 선수 생애에 단 하나 오점이 있었다. 바로 2003년 19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발됐던 일이다.

그런데 코비가 세상을 떠난 지 얼마 안돼 일간 워싱턴 포스트 기자가 고인의 성폭행 의혹을 담은 기사를 소셜미디어에 공유한 일과 관련해 바로 그날 정직 처분을 받았다고 허핑턴 포스트가 28일 보도했다. 문제의 기자는 국내 정치 담당 펠리시아 손메즈 기자다.

사실 그녀의 잘못은 그리 대단치 않아 보인다. 브라이언트 인생의 가장 어두웠던 장(章)으로 보이는 2003년 성폭행 의혹과 그 뒤 법정 밖 화해에 대해 좋지 않게 보도한 2016년 인터넷 매체 데일리 비스트의 기사를 링크 건 게 전부였다. 손메즈 역시 성폭행 피해를 입은 전력이 있다. 그녀 말고도 코비의 죽음 이후 성폭행 의혹을 새삼스럽게 지적한 이들은 한둘이 아니었지만 유독 손메즈 기자의 트윗은 삽시간에 퍼져나가 코비를 아끼는 팬들의 공격을 받았다.

손메즈 기자는 나중에 트윗을 통해 1만명 이상이 댓글을 달았고 자신에게 이메일을 보내 “욕설과 살해 협박을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제발 잠깐만요, 기사를 읽어보세요. 3년도 전의 기사고요. 제가 쓴 것도 아니에요. 공인이라면 아무리 사랑받고 전모가 드러나지 않았더라도 누구나 전체적으로 돌아볼 가치가 있는 거에요”라고 적었다. 그녀는 자신이 받은 증오에 차고 욕설이 난무한 메시지들을 스크린샷 해 트위터에 올렸다. 손메즈에게 이메일을 보낸 사람들의 이름이 모두 노출돼 있었다.

손메즈 기자는 문제가 되겠다 싶었는지 문제의 글들을 지웠지만 이미 사방에 퍼날려진 뒤였다. 편집 책임자 트레이스 그랜트와 마티 배론이 즉각 문제가 될 만한 트윗 3건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다. 뉴욕 타임스(NYT)에 따르면 특히 배론은 이메일에다 “이 트윗에서는 진짜 판단력 이 부족해 보인다. 제발 그만. 당신은 우리 기관의 명성까지 해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랜트는 나중에 성명을 통해 손메즈 기자가 “우리 신문 뉴스룸의 소셜미디어 정책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는 동안 공무 휴가(administrative leave)를 떠났다. 트윗들은 동료들의 성과를 훼손하는 판단력 결여를 드러냈다”고 단언했다.

1000명 정도의 직원을 대변하는 WP 길드(노조)는 두 편집국 수뇌에게 전달한 문서를 통해 정직 조치는 “잘못된 것”이며 “우리 동료의 안전을 보장하는 조치를 즉각 취하라”고 촉구했다. 문서에는 200명 이상의 기자가 서명했다.

물론 고대로부터 전해지는 가르침, 세상을 떠난 이의 명예를 더럽혀선 안된다는 것을 기자들도 안다. 하지만 객관적인 팩트를 전달하는 부음 기사에까지 그런 추한 면을 써선 안된다고 강요하는 것은 문제라고 허핑턴 포스트는 지적했다.

코비는 2003년 콜로라도주의 한 호텔에 묵었을 때 19세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발당했다. 본인은 성관계를 가진 사실을 인정했는데 다만 상호 합의해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 여성은 한사코 법정 증언을 마다했고, 2년 뒤 민사 소송을 제기한 뒤 화해를 통해 일단락됐다.

많은 부음 기사들이 어두운 그의 과거를 ‘영웅의 단 하나 오점‘이란 식으로 지적했다. 국내 연합뉴스도 짧게 이를 언급했다.

WP 길드는 나아가 집 주소가 노출돼 겁에 질린 손메즈가 그날 밤 호텔에 투숙할 정도로 불안에 떨었는데 회사는 그녀의 안전을 살펴주긴커녕 오히려 정직시켜 그녀의 트라우마를 키웠다고 공박했다. 손메즈는 회사가 성폭행 피해자를 대할 때 이런 식인 것인지 혼돈스럽다고 털어놓았다.

손메즈는 2018년 LA 타임스에서 근무할 때 당시 베이징 지국장이었던 조너선 카이먼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두 여성 가운데 한 명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