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확진자와 접촉한 고양시민은 13명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5: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명은 자가 격리, 나머지는 하루 2회 발열 여부 확인
경기 고양시는 1~3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 3명과 접촉한 고양시 거주자는 모두 13명이며, 이중 3명이 자가 격리중이라고 밝혔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28일 오후 2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상 증세가 나타날 경우 동네 병의원 가지 말고 관할 보건소에 연락해 달라”면서 이같이 덧붙였다.

이 시장은 “13명의 확진자와 접촉한 13명의 고양시민 중 3명은 밀접 접촉차로 분류돼 자가 격리중이며, 나머지 일상 접촉자 10명은 평상시 생활을 하면서 하루 2회 발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산지역 주민들의 우려에 대해서는 “3번째 확진자가 고양시 덕양구에 있는 명지병원에 격리되기 전,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있는 음식점 한 곳과 식사동에 한 카페를 출입한 사실이 확인됐으나 바이러스는 공기중에서 5분 이상 생존할 수 없으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말했다.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기모란 교수는 “코로나바이러스는 메르스와 증세가 비슷하다”며 “사람의 호흡기로 들어가지 않는 한 공기중에 떠서는 5분 이상 생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기 교수는 “환자가 있던 방 공기중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경우가 있으나 지금까지는 모두 죽은 상태에서 발견돼 전파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밝혔다.

3번째 확진자는 지난 22일 부터 24일 오전까지 서울 강남 일대에서 활동하던 중 24일 오후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 음식점과 식사동 카페를 이용한 후 일산서구 어머니 댁에 머물렀다. 이상 증세를 느낀 확진자는 25일 1339에 신고 후 보건소 구급차로 명지병원으로 이송됐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