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관광 도시선정돼 ....5년간 500억원 지원 받아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4: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가 국제관광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국제관광도시 부산육성에 적극 나선다.

부산시는 28일 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의 하나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한 국제관광도시 공모에서 국제관광도시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부산시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500억원의 정부 지원을 받는다.문체부는 부산시의 다양한 축제와 역사·문화를 활용한 점이 우수하고 정책 이해도가 높은 점을 주된 선정 이유로 꼽았다. 또 관광 기반시설(인프라)이 우수하고, 우리나라의 새로운 관문도시 기능을 담당할 수 있는 국제관광도시로 발전할 수 있는 잠재력이 높은 점도 호평을 받았다.앞서 부산시는 국제관광도시 지정을 두고 인천시와 경쟁을 벌였다.관광거점도시 육성 사업은 외국인 관광객이 서울에 집중되는 한계를 해결하고 지역에 새로운 관광거점을 육성하고자 추진된다.부산시는 이날 국제관광도시로 선정됨에 따라 ‘한국관광의 미래, 원더풀 부산’이라는 비전을 마련하는 등 부산을 명실상부한 국제관광도시로 육성하는데 적극 나서기로 했다.앞으로 5년간 3개 사업 분야, 57개 세부사업에 총 1500억 원(국비 500억,시비 1000억)을 투입한다.

핵심사업 분야는 국제관광도시 육성 기본계획 수립 및 브랜드 전략 수립, 부산브랜드 관광기념품 개발 등 ‘부산 브랜딩’ 사업, 해외매체 광고 및 드라마 촬영지원 등 ‘전략적 홍보·마케팅,일상이 관광이 되는 해양레저체험 콘텐츠 및 걷기코스 개발 ,국제영화제 갈라쇼 상품 개발 등 ‘사계절 축제와 마이스(MICE) 발굴’ 등 33개 사업에 879억원을 투입한다.

전략사업 분야는 부산형 관광플랫폼 구축 , 부산관광패스 개발 및 대중교통 불편개선, 등 ‘편리한 여행환경 조성’부산형 관광생태계 조성,범시민 외국인 친절 캠페인 등 19개 세부사업으로 585억원을 지원한다.

이밖에 부산형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 시티투어버스 운영 개선, 도시재생 연계 관광생태계 조성 등 관광 연계 사업에도 36억원을 지원,국제관광도시 육성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 국제관광도시 선정은 부산이 한국관광의 미래를 책임질 국가관광전략의 핵심으로 인정받았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세계인이 찾고 싶어하는 국제관광도시 부산을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