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 사고 미스터리... 헬기 결함? 안개? 조종 부주의?

입력 : ㅣ 수정 : 2020-01-28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개로 지상 육안 확인하려 너무 낮게 비행”
숙련된 조종사지만 기상악화 운행 강행 의문
150억 헬기지만 29년 돼 관리문제 제기될 듯
사고헬기 소유업체 2008년도 추락 사고 있어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라바사스의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탑승 헬리콥터 추락사고 현장에서 소방대원 등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20.01.27. 로이터 연합뉴스

▲ 2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라바사스의 전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코비 브라이언트 탑승 헬리콥터 추락사고 현장에서 소방대원 등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020.01.27.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프로농구(NBA)의 전설로 통하는 코비 브라이언트의 헬기 사망 사고 이튿날, 각계의 애도와 함께 사고 원인을 규명하려는 분석들이 나오고 있다. 조종사가 출발 전에 기상상황을 감안해 특별시계비행을 요청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29년 된 헬기라는 점에서 기체 결함 가능성도 나온다.

●안개로 인한 충돌?

워싱터포스트(WP)는 27일(현지시간) 조종사가 특별시계비행과 함께 각종 계기를 사용해 지속적으로 위치를 추적하며 충돌을 피하는 ‘비행추적’을 요청한 점에 주목했다. 조종사가 기상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었다는 증거로 해석한 것이다. 실제 헬기는 26일 오전 10시쯤 로스앤젤레스에서 북서쪽으로 65㎞ 떨어진 칼라바사스에서 가파른 산비탈에 충돌하며 추락했다.

이 지역은 안개가 주로 발생하는 곳으로 이날도 짙은 안개가 끼어 있었다. 특히 사고 전 관제소는 조종사에게 “너무 낮게 날아 비행추적을 할 수 없다”고 주의를 주었다. WP는 속단은 이르다면서도 “플라이레이더24(Flyradar24)에 따르면 헬리콥터가 왼쪽으로 급격하게 방향을 틀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조종사가 안개 밑으로 하강해 육안으로 지상을 확인하려 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플라이레이더24로 본 코비 브라이언트 사고 헬기의 항로.

▲ 플라이레이더24로 본 코비 브라이언트 사고 헬기의 항로.

●조종사 과실?

조종사 아라 조바얀(Ara Zobayan)의 과실은 사고 직후부터 제기된 부분이다. 하지만 조바얀은 2007년 상업조종면허를 딴 뒤 수년간 브라이언트의 개인 파일롯으로 일했고, 악천후에서도 헬기를 운행할 수 있는 자격이 있었다. 헬기 운전 교습권도 있을 정도로 숙련된 조종 전문가라는 게 외신들의 공통된 평가다. 실제 미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조바얀에게 헬기 조종을 배웠다는 이들이 명복을 비는 글을 다수 올렸다.

관제탑과 교신 분위기를 봐도 매우 침착하고 평온했으며 그 내용도 ‘극히 정상적이고 관례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다만, 조바얀이 운행을 무리하게 강행한 것 아니냐는 질문은 여전히 남는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현 상황과 앞으로의 상황 예측에 따라 비행해도 안전할지를 결정할 책임은 조종사 당사자에게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가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사망한 26일(현지시간) 그의 팬들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LA 레이커스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인근에 모여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2020.01.27 AP 연합뉴스

▲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가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사망한 26일(현지시간) 그의 팬들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LA 레이커스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인근에 모여 고인을 추모하고 있다. 2020.01.27 AP 연합뉴스

●고가 헬기의 결함?

헬기 자체 결함이 아직 사고 원인으로 크게 불거지지 않은 것은 사고 헬기의 평판 때문이다. 시코르스키 S-76B는 150억원에 달하는 고급 헬기로 그간 안전면에서 큰 문제가 없었다. 처음에는 해상석유굴착장소에 기술자를 나르는 상업용 헬기였지만 안정성이 검증되면서 소위 VIP헬기로 쓰였다. 시코르스키사는 2015년부터 록히드마틴이 소유하고 있다.

현재 사고 헬기의 소유주는 아일랜드 익스프레스(Island Express Holding Corp)다. 2015년 일리노이 주정부에서 51만 5161달러(약 6억 원)에 구입해 운행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헬기가 1991년에 제작돼 29년이 됐다는 점에서 향후 관리 문제가 제기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WP에 따르면 아일랜드 익스프레스 소속 헬기인 Aerospatiale AS-350-D가 2008년 추락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터빈 블레이드 및 엔진 출력과 관련된 문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로스엔젤레스 타임즈에 따르면 이 회사는 1985년에 다른 치명적인 충돌에 연루된 바 있다.

한편, 미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는 추락 현장에서 시신 3구가 수습됐다고 전했다.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까지는 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