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명절 술(酒), 올해 설 ‘조선 3대 명주’ 이강주 선정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1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 이강주, 충남 소곡주 노·문대통령 모두 골라

대통령의 명절 선물은 국정 철학과 국민 화합의 의미는 물론 시대적 상징, 대통령 개인의 관심사까지 녹아든 정치적 복합체다.

이런 이유에서 역대 대통령들은 전국 팔도 농산물 등 특산품을 주로 선물로 골랐지만, 유독 전통주를 사랑한 대통령이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다.

군부정권이었던 박정희·전두환 전 대통령은 고급품인 인삼을, 김영삼 전 대통령은 부친이 운영했던 남해 어장서 잡아올린 멸치,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율 시절을 겪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은 서민적인 김·한과를 즐겨 선정했다.

이후 노무현 전 대통령은 과감하게 전통주를 명절선물로 확장한 주인공으로 꼽힌다.

취임 첫해인 2003년 추석에 지리산 복분자술을 선물한 것을 시작으로, 2004년 충남 한산 소곡주, 2005년 추석에는 평안도 지방소주인 문배주, 임기 마지막해인 2007년 추석 선물로는 전주 이강주 등 전국의 전통주를 골고루 선물했다.

재임 기간 설·추석 등 10번의 명절선물 중에서 전통주가 9번 포함될 정도였다고 한다. 2006년 추석에는 전통주 대신, 전국 9개 지역을 대표하는 우리 전통차와 다기세트를 보냈다.

문 대통령도 노 전 대통령 못지 않게 전통주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올해 설을 맞아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 계층 등 1만 4000여명에 전달된 선물세트에는 전주 이강주가 포함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설 선물로 보낸 전주 이강주. 청와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설 선물로 보낸 전주 이강주. 청와대 제공

이강주는 ‘조선시대 3대 명주’ 중 하나로 꼽힌 술로, 배와 생강을 녹여낸 전통 소주다. 쌀과 누룩, 배, 생강, 계피 등으로 빚는데, 발효통 하나에 재료를 통째로 넣고 발효하는 게 아니라 각각의 통에 원료를 따로 넣어 발효시키는 방식이 특이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설 명절에는 함양 솔송주를 선물한 바 있다. 솔송주는 솔잎과 송순, 찹쌀, 지리산 암반수로 빚은 술로, 진한 솔향을 지니며 목넘김이 깔끔한 지역 토속주다. 같은해 추석에는 충남 서천 소곡주가 당첨됐다.

전주 이강주와 충남 소곡주는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선물 목록에 모두 포함되는 ‘명예’도 안게 됐다.

2018년에는 문 대통령의 직접 제안에 따라 설날 선물로 평창 감자술을, 추석 선물로 제주 오매기술을 보내기도 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추석선물로 보낸 전주 이강주와 포천 전통한과 세트. 노 전 대통령은 명절선물로 전통주를 애용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추석선물로 보낸 전주 이강주와 포천 전통한과 세트. 노 전 대통령은 명절선물로 전통주를 애용했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명절선물은 아니지만 노 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남북화합’을 상징하는 술로는 문배주가 꼽힌다.

2000년 6월 14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그리고 지난해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건배주로 쓰였다. 2000년 정상회담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은 문배주를 직접 평양으로 가져갔고, 이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마시면서 “원래 문배술은 평양 대동강 일대 주암산 물로 만들어야 진짜배기”라고 말하며 남북화합을 상징하는 술로 자리잡게 됐다.


현재 100여종이 넘는 우리 전통주 중에서 평양 특산인 감홍로, 전북 죽력고 등 나머지 명주들도 앞으로 대통령의 명절 선물에 포함될 지 지켜볼 일이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