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美국무 “미국인들 우크라 신경이나 쓴대?”

입력 : ㅣ 수정 : 2020-01-26 10: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련된 질문을 던졌다가 접견실로 따로 불려가 온갖 욕설을 들었다고 폭로한 미국 공영 라디오 NPR의 뉴스 진행자 메리 루이즈 켈리의 트위터 프로필 사진. 북한 취재 때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캡처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에게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관련된 질문을 던졌다가 접견실로 따로 불려가 온갖 욕설을 들었다고 폭로한 미국 공영 라디오 NPR의 뉴스 진행자 메리 루이즈 켈리의 트위터 프로필 사진. 북한 취재 때 촬영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캡처

“미국인들이 우크라이나를 신경이나 쓴다고 생각하느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공영라디오 NPR의 뉴스쇼 진행자인 메리 루이즈 켈리와 지난 24일(현지시간) 인터뷰를 갖던 중 폭발해 장관 접견실로 따로 불러 이런 망발을 늘어놓았다고 미국 매체들과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직접 성명까지 내고 해당 기자가 “거짓말을 했다”고 공격하는 등 분을 삭이지 못했다.

켈리 기자가 인터뷰 도중 지난해 5월 갑자기 경질된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대사를 보호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할 용의가 있는지 폼페이오 장관에게 물은 것이 발단이었다. 그렇잖아도 폼페이오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을 부른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곤혹스러운 상황에 처한 국무부 당국자들을 제대로 보호하지 않고 대통령 ‘엄호’에 급급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본인 역시 스캔들의 굴레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상태다.

이 질문이 나오자 장관의 보좌관이 갑자기 인터뷰를 중단시켰고, 그 뒤 폼페이오 장관이 장관 접견실로 자신을 불러 욕설(F-word)과 함께 “인터뷰 시간 만큼 긴 시간 고함을 질렀다”는 것이 켈리의 주장이었다. 장관은 한술 더 떠 보좌진에게 국가 이름이 들어가 있지 않은 세계지도를 가져오라고 한 뒤 켈리에게 지도에서 우크라이나를 찾을 수 있냐고 빈정거렸다.

특파원 경력과 정보 및 안보 기관 취재 경험이 있었던 켈리가 정확히 짚어내자, 폼페이오 장관은 지도를 치워버린 뒤 “사람들이 이번 일에 대해 알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는 것이다.

때맞춰 미국 ABC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8년 4월 측근들과의 대화 자리에서 직접 “그(요바노비치)를 쫓아내라”고 말한 것으로 보이는 녹취록을 공개했던 터다.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지난해 11월 26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 나블루스 도심에서 미국 반대 시위를 벌이던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모형을 불태우고 있다. 나블루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지난해 11월 26일(현지시간) 요르단강 서안 나블루스 도심에서 미국 반대 시위를 벌이던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모형을 불태우고 있다.
나블루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은 이튿날 성명을 통해 “켈리는 나에게 두차례에 걸쳐 거짓말을 했다”며 “첫번째는 지난달 인터뷰를 잡을 때였고, 어제 인터뷰 후에 나눈 대화를 ‘오프 더 레코드’(비보도)로 해놓기로 합의했을 때”라며 켈리가 신뢰를 깼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기자가 저널리즘과 신의성실의 기본 원칙을 위반한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미디어가 트럼프 대통령과 이 행정부에 타격을 입히기 위한 목적으로 얼마나 제정신이 아니게 됐는지 보여주는 또 하나의 사례”라고 공격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란에 관한 질문에 국한하는 조건으로 인터뷰에 응했다고 주장했으나 켈리는 장관 참모진과 이란과 우크라이나 모두에 관해 묻는 데 합의했다고 반박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종종 예상치 못한 공격적인 질문을 받을 때면 발끈하며 언론인들과 설전을 벌이곤 했다. 그는 2018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회담 후 합의문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라는 문구가 빠진 것을 놓고 기자들과 실랑이를 벌이다 “질문이 모욕적이고 터무니없고 솔직히 말하면 우스꽝스럽다”며 불쾌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그는 지난 10일 기자회견 당시 이란군 최고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살해의 명분이었던 ‘임박한 위협’ 논란과 관련, “우리는 구체적 정보를 갖고 있었다”며 “끝이다 완전히 끝(Period. Full stop)”이라고 신경질적으로 내뱉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