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에서 3명 화재로 사망’ 설에도 끊이지 않는 사건·사고

입력 : ㅣ 수정 : 2020-01-25 17: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족대명절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경기도 용인시 신갈분기점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왼쪽)이 귀성차량으로 인해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2020.1.23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민족대명절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경기도 용인시 신갈분기점 인근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왼쪽)이 귀성차량으로 인해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다. 2020.1.23
뉴스1

민족 최대 명절 설날인 25일에도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숨지는 등 사건 사고는 끊이지를 않았다.

25일 오후 3시 37분쯤 전남 해남군 현산면의 한 주택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이 불로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남성 2명과 여성 1명 등 3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낮 12시 50분쯤 경북 울진군 근남면 한 주택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안에 있던 A(55·여)씨가 숨졌다. 불은 80여㎡ 규모 주택 1채를 모두 태우고 40여분 만에 꺼졌다. 이 주택은 인력사무소 주거공간으로 쓰여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함께 A씨의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낮 12시 16분쯤 울산시 울주군 두동면 한 저수지에서 1.92t급 저수지 관리용 선박이 침몰해 승선객 1명이 사망했다.

이 배에는 선장을 포함해 총 10명이 타고 있었으며, 나머지 승선객 9명은 자력으로 탈출하거나 구조됐다. 승선객들은 성묘를 위해 배를 타고 이동하던 중이었다.

사망한 B(46)씨는 사고 직후 실종됐다가 오후 3시 46분쯤 저수지에서 사망한 상태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배가 후미부터 가라앉아 전복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오후 1시 3분쯤에는 강원 춘천시 동산면 조양리 서울양양고속도로 양양 방향에서 C(37)씨가 몰던 티구안 승용차에서 불이 나 차를 모두 태우고 40여분 만에 꺼졌다. 차에는 C씨 등 가족 3명이 타고 있었으며, 불이 날 기미가 보이자 차를 갓길에 세워두고 대피해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과 소방은 엔진 과열로 인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45분쯤 인천시 부평구 청천동 모 아파트 11층 1101호 베란다에서 설 차례를 지낸 뒤 지방을 태웠다가 오수 배관으로 불이 옮겨붙어 소방관들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12만원 재산피해를 내고 4분여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베란다 오수관에서 검은 연기가 올라온다”는 15층 주민 신고를 받고, 20여명 인력과 펌프차 등 12대를 현장에 보냈다.

이날 오전 0시 54분쯤에는 전북 장수군 번암면 한 교차로에서 벤츠 승용차가 도로변 가드레일과 옹벽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자 D(44)씨가 머리와 목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D씨는 음주 상태가 아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상수도관 파손으로 전북 정읍지역 주민들은 수돗물 공급이 중단돼 불편을 겪고 있다.

수자원공사와 정읍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쯤 섬진강 계통 광역상수도관로가 파손돼 누수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오후 6시 30분부터 정읍 시내와 고부면, 영원면, 입암면, 덕천면 등 5개 면에 수돗물 공급이 중단됐다. 수자원공사는 단수에 따른 불편을 덜기 위해 물차 47대를 투입해 아파트 단지 등 가정에 비상용수를 공급하고 생수 23만병을 긴급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