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 처음 구운 쿠키들 먹어도 괜찮은 걸까?

입력 : ㅣ 수정 : 2020-01-25 07: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NASA 제공

▲ NASA 제공

지난달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우주인들이 사상 처음 구운 초콜릿칩 쿠키들을 먹어도 되는지 알아보는 실험 결과가 곧 발표된다고 영국 BBC가 24일(이하 현지시간) 소개했다.

지난달 성탄을 앞두고 크리스티나 코흐(미국) 우주인은 트위터에 인류의 우주 탐사 이후 처음으로 특별 제작된 무중력 오븐을 이용해 쿠키들을 굽는 데 성공했다고 자랑하며 성탄을 축하했는데 이 때 만들어진 5개 가운데 3개를 지구로 지난 7일 가져와 식품 전문가 등이 실험을 해왔다. 반죽을 공급한 회사 ‘더블 트리(Double Tree)’ 대변인은 “실험의 최종 결과를 판단할 식품공학 전문가들이 추가 실험을 곧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유럽우주항공국(ESA) 소속으로 이탈리아 우주인 루카 파르미타노와 미국항공우주국(NASA) 소속인 코흐가 이번 주 공개한 실험 경과에 따르면 여러 날에 걸쳐 5개의 쿠키를 구웠는데 우주에서 쿠키를 굽는 이상적인 온도와 시간을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지구에서는 20분 동안 섭씨 150도의 온도로 구우면 맛있는 쿠키를 굽는데 우주에서의 첫 번째 쿠키는 25분만 구웠더니 설익었다. 두 번째는 75분 동안 구웠더니 ISS 안에 맛있는 냄새가 퍼졌다. 네 번째와 다섯 번째 쿠키가 가장 성공적인 것으로 드러났는데 하나는 120분 동안 굽고 25분 동안 신선한 곳에 놔뒀고, 다른 하나는 130분 동안 구워 차갑게 10분 정도 놔뒀다.

우주인들이 사용한 오븐은 나노랙스 & 제로 G 키친이 제작했는데 장거리 우주비행의 무중력 상태에 쓸 수 있게 했다. 오븐과 쿠키 굽는 재료 등은 지난해 11월 미국 버지니아주를 출발해 ISS로 향했다.

한편 코흐는 지난달 28일로 ISS에서 289일 동안 체류해 지난 2017년 미국 우주인 페기 윗슨이 세운 288일을 넘어 여성 최장 우주 단일 비행 기록을 넘어섰다. 지난해 3월 15일 ISS에 도착한 그가 다음달까지 예정대로 328일을 머무르게 되면 미국인 최장 우주 단일 비행 기록을 갖고 있는 스콧 켈리(340일)에 열이틀 모자라게 된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