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몽골 대통령과 면담…“K스타트업 성과 공유”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6: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스위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일명 다보스 포럼)에서 칼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과 일대일로 면담했다.

24일 중기부에 따르면 박 장관은 23일(현지시간) 다보스 콩그레스 센터에서 바툴가 대통령과 일대일로 만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 관해 40분가량 이야기를 나눴다. 국가 원수가 타국의 부처 장관과 면담하는 것은 드문 일이지만, 스타트업에 관심이 많은 바툴가 대통령의 의지로 며담이 성사됐다는 것이 중기부 설명이다.

우리 중기부는 지난해부터 몽골 청년기업인위원회와 함께 스타트업 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몽골 청년기업인위원회 위원장인 나몬 바툴가는 바툴가 대통령의 영애이기도 하다.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한국의 수준 높은 디지털 인프라를 비롯해 스타트업 생태계와 디지털 경제를 소개했고, 바툴가 대통령은 한국의 경험을 습득해 자국의 스타트업을 활성화하고자 하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한 바툴가 대통령은 한국 스타트업 기술력을 몽골에 결합하면 산림, 낙농 등 몽골의 풍부한 자원에 고부가가치화를 할 수 있고, 이를 중국으로 수출하자는 구체적인 제안을 하기도 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