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업하는 가장들 급증, 처음으로 30만 명 돌파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업 이외에 부업·겸업을 하는 직장인이 일본에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전체 근로시간 산정을 놓고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은 대기업이 밀집해 있는 일본 도쿄 지요다구의 직장인들 모습.

▲ 본업 이외에 부업·겸업을 하는 직장인이 일본에 급격히 늘고 있는 가운데 전체 근로시간 산정을 놓고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사진은 대기업이 밀집해 있는 일본 도쿄 지요다구의 직장인들 모습.

지난해 투잡을 뛴 부업자 수가 47만 명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4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실이 통계청 고용동향 마이크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월평균 부업자는 전년보다 4만81명 늘어난 47만 3,045명으로 집계됐다.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증가율은 9.3%로 2010년(10.0%) 이후 9년 만에 최고치다.

부업자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23.8%)과 2010년(10.0%)에 전년대비 급증했지만 2012년 45만 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6년까지 감소추세였다. 그러다 2017년 41만9,066명, 2018년 43만2,964명, 2019년 47만3,045명으로 3년째 다시 증가했다.

지난해 취업자에서 부업자가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내는 부업자 비율은 1.74%로, 2012년(1.81%) 이후 7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가장이 부업에 나서는 규모도 처음으로 30만 명을 돌파했다. 가구주 부업자는 지난해 월평균 31만235명으로,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으로 30만명을 넘어섰다. 가구주 부업자는 2015년 28만640명에서 2016년 25만2,677명으로 줄었다가 2017년 26만7,625명, 2018년 27만5,378명, 2019년 31만235명으로 3년 연속 늘었다.

지난해 부업자 가운데 가구주의 비중은 65.6%였다. 2008년(67.1%) 이후 11년 만에 최고다.

부업자 증가에 대해 통계청은 취업자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한다. 부업은 주된 직업을 갖고 있는 취업자가 선택할 수 있는 영역으로 취업자가 늘면 부업자도 함께 늘어나는 것이 일반적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지난해 취업자가 전년 대비 1.1% 늘어나는 동안 부업자는 9.3% 증가해 취업자 증가만으로는 설명이 어렵다는 지적도 나온다. 경기 부진에 따른 고용 여건 악화, 단시간 일자리 증가 등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분석이다. 실제로 추 의원실이 ‘주업시간별 부업자 현황’을 분석해보니 주업 시간이 주당 10시간 이하인 부업자는 지난해 2만8,320명으로 전년 대비 무려 40%(8,092명)나 늘었다.

아울러 부업은 저소득층에서 많고 경기 흐름에 영향을 받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견해다. 한국노동연구원은 지난 2017년 펴낸 ‘부업을 하는 사람들의 현황과 특징’ 보고서에서 “임금과 근로시간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종사상 지위에서 부업 비중이 높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