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목구멍’ 리선권 외무상 “정면돌파 총공격전”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이 우리의 외교부 장관에 해당하는 외무상에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지낸 리선권을 임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018년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서 우리측 기업 총수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고 면박을 준것으로 유명하다.

북한 노동신문은 “설명절에 즈음하여 외무성이 우리나라 주재 외교단을 위해 23일 연회를 마련했다”며 “외무상 리선권 동지를 비롯한 외무성 일군들이 여기에 참가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앞서 조선중앙TV가 전날 같은 내용을 보도하기도 했다.

리 신임 외무상의 임명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말 노동당 중앙위 제7기 5차 전원회의서 북미 대화 여지를 남겨두며 대결 국면 장기화를 예고한 것의 후속 인사로 보인다.
리선권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선권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노동신문도 “리선권 동지는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강령적과업을 높이 받들고 우리 인민이 사회주의건설의 전진도상에 가로놓인 난관을 자력갱생의 힘으로 정면돌파하기 위한 총공격전에 떨쳐나선데 대하여 언급하고 공화국정부의 대외정책적립장을 표명했다”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당 전원회의서 “충격적 행동”을 예고하면서 “우리의 억제력 강화의 폭과 심도는 미국의 금후 대조선 입장에 따라 상향 조정될 것”이라고 한 바 있다.

대미 외교 핵심인 외무상에 군부 출신의 대남라인 인사인 리 신임 외무상이 임명된 데 대해 전임 리용호 외무상이 이끈 ‘포스트 하노이’ 외교 실패의 문책성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리 신임 외무상과 함께 군출신 대남라인인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 역시 지난해 2월 하노이 노딜 이후 당 통일전선부장 자리를 내놓은 바 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