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우한 폐렴, 국제 긴급사태 간주 아직 이르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09: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HO “아직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할 단계 아냐”
“중국 내에선 비상상태…주민 이동 막아 적절한 조치”
WHO

▲ WHO

세계보건기구(WHO)가 23일(현지시간) 중국에서 퍼져 나가는 ‘우한 폐렴’을 놓고 아직 국제적인 비상사태로 선포할 단계는 아니라고 밝혔다. 다만 중국 내에선 비상사태임을 강조했다.

디디에 후상 WHO 긴급 자문위원회 의장은 이틀 연속 이어진 긴급 위원회를 마친 뒤 언론 브리핑에서 “국제적으로 우려하는 공중보건 긴급사태로 간주하기에는 조금 이르다”며 “위원회는 WHO가 하는 (우한 폐렴) 발병의 원인 및 사람 간 전염 정도 조사, 우한을 제외한 중국 내 다른 지역에 대한 감시, 방역 대책 강화 등의 노력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긴급 위원회는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논의를 벌였고, 위원 의견은 50 대 50으로 비등하게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만큼 WHO이 우한 폐렴 사태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도 “중국 내에서는 비상사태이지만, 국제적인 보건 비상사태는 아직 아니다”라며 “중국 내에서 사람 간 전염이 있다는 점을 알고 있지만, 현재로서는 가족이나 감염자를 돌보는 의료계 종사자 내에서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중국 외 지역에서는 현재 사람 간 전염에 대한 증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바이러스가 심각한 질병을 야기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다는 점도 알고 있다. 확진자 가운데 4분의 1가량이 심각한 병을 경험했다”면서도 “사망자 대부분이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 질환 등 면역력이 약해진 상태였고,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가벼운 증상을 유발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당국이 우한의 모든 대중교통을 중단해 주민 간 이동을 막은 조처에 대해선 ‘적절한 조치’라는 평가가 나왔지만,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우리는 (조치의) 지속 기간이 짧기를 바란다”며 “WHO는 현재 여행이나 무역과 관련해 어떠한 국경 제한도 권고하고 있지 않다. 우리는 포괄적인 대책의 하나로 공항에서의 모니터링을 제안한다”고 덧붙였다.

WHO에 따르면 우한 폐렴 확진자는 23일 기준 사망자 17명을 포함해 584명이다. 이중 중국 내에서 575명, 그리고 일본과 한국, 싱가포르, 태국, 미국, 베트남 등 중국 외 지역에서 나머지가 보고됐다. WHO는 전염 방지를 위해 손을 씻고 기침할 때 입과 코를 가리라고 조언했다.

나상현 기자 greent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