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세대] 과대평가된 노력/김영준 작가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준 작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준 작가

어렸을 때 노력과 성실의 좋은 결과에 대해 참 많이 듣고 자랐다. 성공한 사람들의 일화를 이야기하는 경우도 있었고 때로는 성공하신 분들이 직접 나와서 자신의 경험담을 공유하는 경우도 있었다. 지금 생각해 봐도 사실 참 좋은 조언들이다. 하지만 그것이 좋은 말인 것은 맞지만, 그것이 정말로 옳은 조언인지는 조금 생각이 필요한 주제 같다.

인간에게는 모두 하루 24시간이라는 같은 시간이 부여된다. 부유하건 가난하건 많이 배우건 못 배우건 다르지 않다. 이와 마찬가지로 인간의 인지자원 또한 한정돼 있다. 사람은 기계가 아니기 때문에 높은 집중력을 발휘할 수 있는 시간이 한정돼 있다. 바로 이런 시간적 한계와 인지자원의 한계 때문에 개인이 투입할 수 있는 노력의 총량은 제한돼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모두가 노력하고 모두가 애쓴다면 개인이 투입하는 노력은 그 한정된 총량에서 상향 평준화돼 버린다. 따라서 노력으로 만들어낼 수 있는 개인 간의 차이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크지 않다.

하지만 세상에는 노력 외에도 많은 조건이 존재한다. 자본의 차이, 인적 네트워크의 차이, 경험의 차이, 정보의 차이 등이 바로 그것이다. 중요한 것은 자본, 인적 네트워크, 정보 등은 애초에 개인에게 부여된 양이 다르고 그 상한이 없기 때문에 개인 간에 발생하는 격차는 노력에 비하면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이 때문에 개인 간의 노력 격차가 매우 작은 상황에서는 노력이 아닌 이런 요소로 경쟁이 결정된다.

우리는 이미 전후 3세대 이상을 거쳐 왔다. 개인의 노력은 2세와 3세에게 계승되지 않으나 자본과 인적 네트워크, 그리고 정보와 같은 것들은 세대를 거듭할수록 축적되고 계승돼 개인 간의 차이는 더더욱 벌어지게 된다. 아마 나보다 아래 세대로 간다면 이러한 격차는 더욱 벌어질 것이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과연 우리는 ‘노력을 하면 잘 살 수 있다’는 말을 반복하는 것이 옳은 것일까?

나의 위 세대와 어르신들이 그러한 말을 믿는 것은 그들이 실제로 체험했던 경험 때문이다. 그러나 과거로 올라갈수록 개인 간의 자본, 인적 네트워크 등의 격차는 지금보다 작아진다. 그리고 이러한 차이가 균등할수록 노력의 차이는 더 큰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 그래서 그때는 그 좋은 말이 옳은 말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격차가 커졌기에 더이상은 옳은 말이 아니다.

개인은 자신이 사회 전체에서 어느 정도 수준에 위치해 있는지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자신이 얼마나 많은 자본과 정보 등을 보유하고 있는지 또한 자각하기 어렵다. 그래서 많이 가진 자일수록 자신이 노력해서 잘 됐다고 믿기 마련이다.

이것이 제대로 된 평가일까? 개인 간의 자본과 정보 등의 격차는 날이 갈수록 커지고 앞으로 더 그럴 것이다. 노력이 만들어낸 차이는 점점 미미해져 간다. 이런 세상에서 노력은 분명 과대평가돼 있다. 지금이 노력에 대해 재평가할 시점이 아닐까?
2020-01-2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