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시총 1000억弗 돌파… 머스크, 4042억원 성과급 받나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GM·포드 합계 넘어… 도요타 이어 2위
트럼프 “훌륭한 천재 중 한명” 치켜세워
10년간 10배 넘게 뛰면 최대 550억 달러
일론 머스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론 머스크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22일(현지시간) 처음으로 1000억 달러(약 116조원)를 넘어서면서 최고경영자인(CEO) 일론 머스크가 3억 4700만 달러(약 4042억원)의 성과급을 받을 수 있을지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테슬라는 이날 뉴욕증시에서 4.09% 오른 주당 569.56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1027억 달러다. 장중 8% 이상의 상승을 기록하기도 했다. CNBC는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미 자동차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포드의 시총을 합친 것보다 많고, 주요 자동차업체 가운데 일본 도요타에 이은 두 번째로 가치가 높은 기업이 됐다”고 평가했다.

테슬라가 지난해 말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모델3의 인도를 시작하고, 독일에 공장 신축을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도 최근 호재로 작용하면서 주가가 지난해 10월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특히 올해 30% 이상 급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CNBC에 “(머스크는) 세계의 훌륭한 천재 가운데 한 명이다. 우리는 천재를 보호해야 한다”고 치켜세웠다.

시총 상승에 따라 머스크는 천문학적인 성과급을 거머쥘 것으로 보인다. 그는 월급을 한 푼도 받지 않고 스톡옵션으로 보상받는다. 2018년 테슬라 이사회와 주주들은 테슬라 주가를 기준으로 머스크에게 12단계에 걸쳐 스톡옵션을 주는 보상 패키지를 승인했다. 이에 따라 머스크는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1000억 달러에 도달하면 1단계 보상인 3억 4700만 달러의 성과급 주식을 받는다. 하지만 조건이 있다. 1000억 달러 이상의 시가총액이 30일 및 6개월 뒤에도 평균 1000억 달러를 유지해야 한다. 또 10년 동안 테슬라 가치가 10배 넘게 뛰면 최대 550억 달러를 받는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테슬라의 최근 주가 상승이 공매도 덕도 있지만, 전기차 판매가 급증하면서 기업 가치가 뛴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면서 “오는 29일 공개될 4분기 실적이 예상을 뛰어넘으면 주가는 더욱 상승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1-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