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다오항공도 평양 간다… 북중 관광협력 ‘가속’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외화벌이 차원 3개 비행노선 개설…남측서 제안 개별관광에 응할지 주목
北 근로자단체 “黨 과업 관철하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강령적 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근로단체들의 궐기대회가 22일에 각각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北 근로자단체 “黨 과업 관철하자”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제시된 강령적 과업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근로단체들의 궐기대회가 22일에 각각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뉴스1

북한과 중국을 오가는 항공사에 중국 산둥 지역 항공사인 칭다오항공이 추가됐다. 대북제재에 자력갱생으로 맞서겠다고 선언한 북한이 외화벌이 수단으로 관광 사업에 중점을 두는 가운데 북중 협력이 계속되는 모양새다.

유럽의 북한 여행사 ‘비지트 노스 코리아’는 지난 22일 홈페이지를 통해 “칭다오항공이 북한으로 3개의 새로운 비행노선을 개설했다”며 “칭다오, 정저우와 취안저우에서 평양으로 갈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대북제재와 코로나 바이러스 혼란에도 중국인의 북한 관광은 2018년 이래 광범위하게 성장했다”며 “하루에 약 1000명의 관광객이 입국한다”고 했다.

북한은 최근 개장한 원산 마식령스키장과 양덕온천문화휴양지를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는데 노선 확대는 관광객 확보 방안의 하나로 보인다. 이번에 3개 노선이 추가되면서 북중 간 항공 노선은 기존 고려항공과 중국국제항공의 노선을 포함해 총 10개가 됐다.

특히 정부가 중국 등 제3국을 통한 북한 관광을 구상하고 있어 북한의 관광객 유치 규모는 관심을 끈다. 북한이 관광객 수요를 계속 확보하려 할 것이란 전망이 있지만 이미 외국인 관광객이 포화상태라면 남측의 제안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비관론도 나온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20-01-2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