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당국이 말하는 “설 명절 화재 이것만 주의하세요”

입력 : ㅣ 수정 : 2020-01-24 13: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 연휴기간 평소보다 화재 많아
30일 0시 55분쯤 세종시 부강면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모 부대 보급창고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세종시소방본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0일 0시 55분쯤 세종시 부강면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모 부대 보급창고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 세종시소방본부 제공

설 연휴가 시작됐다. 들뜬 마음에 오히려 일을 그르칠 수도 있다. 화재사고는 평소보다 설 연휴에 더 많이 발생한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5∼2019년) 화재는 21만 4443건이 발생했다. 이는 하루 평균 117.5건 꼴이다.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3명(사망 0.9명·부상 5.4명)였다. 이 시기 중 설 연휴 기간에는 화재 2819건이 발생했으며, 하루 평균 발생 건수는 148건, 인명피해는 하루 평균 6.7명(사망 1.2명·부상 5.5명)이었다. 설 연휴 기간 일평균 화재 건수가 전체 일평균보다 25.9% 높았고, 인명피해는 6.4%, 사망자 수는 33.3% 많았다. 평소보다 주의해야 하는 이유다. 소방관들의 말을 종합해 주의할 점을 알아본다.

우선 고향으로 떠나기 전 집안의 전기시설을 점검하는 게 좋다. 전원코드를 미리 뽑아두는 게 마음이 편하다. 집안에 사람이 없더라도 전기적 원인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말이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정이라면 더욱 전원코드에 신경을 써야 한다. 집에서 키우는 고양이가 인덕션 스위치를 눌러서 또는 강아지가 전기코드를 씹어서 화재가 발생한 경우도 있다. 반려동물로 인한 화재가 적지 않다.

기름을 활용해 음식물을 조리할 때 자리를 비우는 것도 금기사항이다. 식용유로 인한 화재 신고가 유난히 많기 때문이다. 만일 기름에 불이 붙더라도 물을 붙이면 안된다. 오히려 연소확대의 위험이 있다. 일반 가정집에서는 재빨리 뚜껑을 덮어 산소를 차단하는 게 한 방법이다. 잎이 넓은 채소나 마요네즈를 이용한 소화도 가능하다. 소방청은 일반 소화기가 아닌 ‘K급 소화기’를 사용을 권한다. K급 소화기는 기름 표면에 순간적으로 유막층을 형성해 식용유 온도를 낮추고, 산소공급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K급 소화기는 주방(Kitchen) 영어 첫 글자를 딴 이름이다.

마지막으로 장거리 이동을 하는 경우에는 차량 점검을 미리하는 게 좋다. 출발 전 차량의 타이어 공기압이나 각종 오일류를 체크해 고장이 나지 않도록 준비해야 한다. 냉각수 부족은 자동차 엔진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이외에도 성묘를 가서는 담배꽁초를 버릴 때 꼭 불씨를 확인하고 버려야한다. 산불은 초기진화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만약 화재가 발생했다면 즉시 119에 신고하자.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