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여성 동성애자 코치… 美 슈퍼볼, 새 역사 쓴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17: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워스, 새달 3일 슈퍼볼 무대 밟아
게이티 소워스 미국프로풋볼(NFL) 코치

▲ 게이티 소워스 미국프로풋볼(NFL) 코치

미국프로풋볼(NFL)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의 오펜시브 보조 코치인 케이티 소워스(34)가 미국 프로 스포츠 최고의 이벤트로 꼽히는 슈퍼볼의 역사를 새로 쓴다. 미국 일간지 ‘USA투데이’는 소워스가 사상 처음 슈퍼볼 무대에 나서는 첫 여성 코치로 기록될 전망이라고 22일 보도했다. 뿐만 아니라 소워스는 2017년 자신이 레즈비언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는데, 성소수자(LGBT)임을 커밍아웃한 코치가 슈퍼볼 무대를 밟은 것도 처음이다. 다음달 3일 플로리다주 하드록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제54회 슈퍼볼에서는 샌프란시스코와 캔자스시티 치프스가 격돌한다.

여자 풋볼 선수 출신인 소워스는 미국 여자 풋볼 국가대표로 2013년 국제미식축구연맹(IFAF) 여자 세계선수권에 출전해 우승을 차지했다. 2016년 부상 때문에 현역에서 은퇴한 그는 같은 해 여름 애틀랜타 팰컨스의 와이드 리시버 인턴 코치로 NFL 지도자 길을 걷기 시작했다. 2017년 6월 샌프란시스코에 합류한 소워스는 샌프란시스코가 7년 만에 슈퍼볼 무대에 오르는 데 힘을 보탰다.

NFL 역사상 처음 커밍아웃한 코치이기도 한 소워스는 당시 인터뷰에서 “인종, 성별, 성적 지향, 종교가 무엇이든 모든 종류의 사람들을 환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가야 한다. 그래야 매일매일 고통과 부담을 짊어져야 하는 그들을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소워스는 NFL 첫 여자 코치는 아니다. 앞서 2015년 제니퍼 웰터가 애리조나 카니널스와 인턴 코치 계약을 맺으며 금녀의 벽을 처음 무너뜨렸다. 웰터는 트레이닝 캠프와 프리 시즌에만 선수들을 지도했다. 이듬해에는 캐스린 스미스가 버펄로 빌스에서 NFL 첫 풀타임 여성 코치가 됐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1-2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