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풍 부는 조선업 ‘스마트’로 실적 개선할까

입력 : ㅣ 수정 : 2020-01-27 00: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차산업 핵심기술 선박 생산·운항 등 활용
삼성중공업, ‘종이 없는 조선소’ 구축 앞장
현대重은 ‘힘센엔진’에 AI·IoT 기술 적용
대우조선해양, ‘스마트 LNG 운반선’ 추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조선소부터 선박까지, 조선업계에 ‘스마트 열풍’이 불고 있다.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선박의 생산부터 운항까지 효율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것이 핵심이다. 업계 분위기가 모처럼 나쁘지 않은 가운데 올해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2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최근 ‘스마트야드’를 구축하기 위해 잰걸음을 걷고 있다. 스마트야드란 조선소에 ICT를 도입한 것이다. 선박의 설계부터 생산까지 전반적인 업무를 디지털화하는 것을 뜻한다. 모바일 기술을 활용한 ‘종이 없는 조선소’ 구축이 대표적이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이런 움직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게임 제작 엔진을 주로 생산하는 회사 ‘유니티’의 엔진을 조선소에 들여오기도 했다. 복잡한 선체 구조 설계 정보를 3차원 그래픽으로 변환한다. 방대한 정보가 모바일 기기에서도 빠르게 구동될 수 있도록 경량화하는 작업을 주로 수행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기존 현장에서는 작업자가 종이 도면을 보고 작업했지만 이제는 모바일 장비로 수많은 정보를 언제 어디서든 쉽게 볼 수 있는 종이 없는 작업장을 구축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현대중공업도 ‘똑똑한 선박’을 만들기 위해 선박용 발전엔진에 AI 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회사의 독자 모델인 ‘힘센엔진’에 AI와 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들을 접목시켰다. 운항 중인 선박 내 기자재 가동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지능형 선박기자재관리솔루션’이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최적의 연비를 낼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선박에 명령을 내린다. 현대중공업은 이를 통해 연료비가 10% 절감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대우조선해양도 올 상반기 중 ‘스마트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을 운항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LNG운반선의 운항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육지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체계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바닥을 찍었으니 이제 올라가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이 있다. 특히 올해는 LNG선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면서 분위기가 좋다”며 “중국 등 후발 주자들의 추격을 따돌리기 위해서는 기술의 고도화가 핵심이다. 조선업계의 스마트 열풍은 그 연장선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2020-01-2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