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소녀 툰베리 “나무 심기로는 턱없이 부족”… 트럼프 또 저격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앞서 연설한 트럼프 발언 조목조목 반박…“안심시키고 나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트럼프 vs 툰베리, 다보스 포럼서 기후대응 놓고 설전 스웨덴의 17세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에 참석, 기후 대재앙 방지 세션에서 연설을 마치고 연단을 내려오고 있다. 다보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vs 툰베리, 다보스 포럼서 기후대응 놓고 설전
스웨덴의 17세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에 참석, 기후 대재앙 방지 세션에서 연설을 마치고 연단을 내려오고 있다.
다보스 로이터 연합뉴스

스웨덴 환경소녀 그레타 툰베리(17)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다보스포럼) 연차총회에서 세계 지도자들을 꾸짖었다. 특히 그는 자기보다 앞서 연설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말을 조목조목 반박, ‘트럼프 저격수’의 면모를 보였다.

21일(현지시간) 연단에 선 툰베리는 “1년 전 다보스에서 여러분이 당황했으면 좋겠다고 말한 게 위험한 일이라고 경고를 받았다”면서 “하지만 걱정 말라. 장담컨대 내 말은 아무것도 이끌어내지 못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세계 지도자와 기업들이 계속해서 시민을 안심시키려 하지만 실제로 어떤 조치도 취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는 수치를 속이고 만지작거리며 ‘순 제로 배출’이나 ‘탄소 중립성’ 따위에 도달하는 얘기나 하면서 배출량을 상쇄하라는 게 아니다”라면서 “배출량을 낮추는 저탄소 경제가 필요한 게 아니라 배출량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vs 툰베리, 다보스 포럼서 기후대응 놓고 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에서 시모네타 소마루가 스위스 대통령과의 양자회담 중에 허공을 응시하고 있다.  다보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트럼프 vs 툰베리, 다보스 포럼서 기후대응 놓고 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에서 시모네타 소마루가 스위스 대통령과의 양자회담 중에 허공을 응시하고 있다.
다보스 AFP 연합뉴스

툰베리보다 앞서 연단에 선 트럼프는 다보스포럼이 제안한 ‘나무 1조 그루 심기’에 동참하겠다며 자신이 환경론자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툰베리 같은 환경운동가들을 “파멸을 예측하는 영원한 죽음의 예언자들”이라고 비꼬면서 “지금은 비관할 때가 아니라 낙관할 때다. 비관론을 퍼뜨리는 그들의 종말론을 거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툰베리는 “나무를 심는 것은 물론 좋지만 턱없이 부족하다”면서 “우린 남에게 돈을 주고 아프리카 같은 곳에 나무를 심는 동시에 아마존 같은 숲을 엄청난 비율로 도살하는 ‘배출량 상쇄’를 요구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가 말한 낙관론에 대해서도 툰베리는 “비관하지 말라고 안심시키고 나선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면서 “침묵, 아니면 빈말과 약속뿐”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20-01-2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