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501만원 vs 중소기업 231만원… 임금격차 여전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19: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8년 임금근로 일자리 소득 결과
대기업에 다니는 근로자가 한 달에 500만원 가까이 버는 동안 중소기업 근로자 월급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근로자 월급이 13만원 오를 때 중소기업 근로자 월급은 8만원 상승에 그쳐 임금 격차도 더 벌어졌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1년 새 5만원 더 벌어져… 남자는 2.2배 차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임금근로 일자리 소득 결과’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대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세전 소득은 501만원으로 2017년(488만원)보다 13만원(2.7%) 올랐다. 중소기업은 전년(223만원)보다 8만원(3.7%) 오른 231만원으로 대·중소기업 임금 격차는 2.2배로 나타났다. 특히 2017년 265만원이던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 격차는 2018년 270만원으로 1년 새 5만원이 더 벌어졌다.

●전체 평균 월 297만원… 전년比 10만원↑

임금근로자를 소득 순으로 줄을 세웠을 때 정중앙에 있는 중위소득은 대기업이 425만원, 중소기업이 188만원이었다. 2018년 전체 임금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은 297만원, 중위소득은 220만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10만원씩 증가했다. 남성의 경우 대기업 근로자의 평균 소득은 577만원, 중소기업은 260만원이었다. 여성의 경우 대기업 근로자 평균 소득은 336만원, 중소기업은 181만원이었다.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는 남자 2.2배, 여자 1.9배다.

연령별로 보면 격차는 50대에서 가장 컸다. 대기업 50대 임금근로자가 월평균 663만원을 벌 때 중소기업의 50대 근로자는 251만원을 벌었다. 중소기업 근로자 중 40대가 월평균 소득이 가장 높은 271만원이었지만, 이는 대기업에 다니는 20대 근로자의 월평균 소득(278만원)보다 적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근로자 소득 비율은 2017년 45.7%에서 2018년 46.1%로 소폭 올랐지만 상승폭이 크지 않아 소득 격차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대기업 근로자의 평균 근속기간이 7.9년, 중소기업 근로자는 3.1년이라는 점도 격차의 원인으로 꼽힌다”고 말했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최저임금이 올라도 경기가 안 좋아 일하는 시간이 줄면 중소기업 근로자의 소득은 오르기 힘든 구조”라고 말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0-01-2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