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검찰 ‘절반’ 물갈이…차장검사 대거 교체, 부장검사 유임 가닥

입력 : ㅣ 수정 : 2020-01-23 02: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무부, 오늘 중간간부 인사 발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10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2020.1.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10일 오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오후 윤석열 검찰총장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으로 향하고 있다. 2020.1.10 연합뉴스

23일로 예정된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청와대를 향한 수사를 이끈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동부지검의 차장검사들이 모두 교체된다. 이른바 ‘상갓집 항의’ 소동을 벌인 양석조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선임연구관을 비롯한 일부 대검 과장급 중간간부들도 교체가 유력하다. 다만 청와대 관련 수사 실무를 맡아 온 부장검사들은 유임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 검찰 고위간부에 이어 대대적인 인사를 단행하면 법무부의 검찰개혁이 오히려 청와대 관련 수사를 방해하는 것으로 비치고 검찰 내부의 동력도 얻기 어려워진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도 이 같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판단과 여론 등을 고려해 수사팀 전면 교체에서 지휘부만 일부 바꾸는 것으로 태도를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사정 당국의 고위 관계자는 22일 “추 장관이 중간간부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동부지검의 차장검사들은 전원 교체하는 대신 수사를 진행한 부장검사들은 그대로 남기기로 했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원 유임 의견을 밝혔던 대검 기획관 등 과장급 일부만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은 지난 8일 서울중앙지검장과 서울동부지검장을 비롯해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공공수사부장 등 청와대 관련 수사팀의 지휘부를 전면 교체하는 고위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이후 수사팀 검사들까지 대대적으로 ‘물갈이’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지만, 일선 검사들은 크게 변화를 주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신 직접수사를 대폭 줄이는 직제 개편의 취지와 이른바 ‘윤석열 사단’으로 상징되는 특정 수사라인 위주로 구성된 검찰 조직문화를 바꾼다는 차원에서 윤 총장과 호흡을 맞춘 핵심 인사들은 교체될 가능성이 크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20-01-23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