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고흥군 직원 외딴섬 발령은 보복 인사····권익위에 탄원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1-22 13:59 지역별뉴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고흥군민 등 1784명 참여

김주식 고흥혁신연대 대표가 촛불 시위를 비하한 송귀근 고흥군수의 발언을 녹음해 유출했다는 의심을 받은 공무원을 낙도로 발령낸 데 대해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주식 고흥혁신연대 대표가 촛불 시위를 비하한 송귀근 고흥군수의 발언을 녹음해 유출했다는 의심을 받은 공무원을 낙도로 발령낸 데 대해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전남 고흥군이 촛불 집회를 폄하한 군수의 발언을 녹음해 유출했다는 의심을 받은 공무원을 낙도로 발령낸 데 대한 비난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단체가 진상조사를 요구하며 국민권익위원회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고흥혁신연대는 국민권익위원회에 고흥군청 보복성 인사를 조사해달라며 고충 민원 탄원서를 냈다고 22일 밝혔다. 고흥군민 등 1784명이 참여했다.

이 단체는 “고흥군청의 무소불위 인사행정으로 인해 다수의 직원들이 고통속에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해당 직원의 원상회복과 인사 책임자의 상응한 처분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고흥혁신연대는 “정당한 이유 없이 부서이동을 강요하는 행위는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 된다”며 “당사자 의사에 반해 핸드폰을 제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신안군 홍도로 2년간 파견근무를 보내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다”고 지적했다.

김주식 고흥혁신연대 대표는 “해당 공무원이 신안으로 간 것이 본인에게 좋은 일이라는 군수의 해명이 너무 황당하고 반성 기미가 보이지 않아 탄원서를 내게 됐다”며 “권익위의 조사 결과를 보고 감사원에도 감사를 요청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그는 “전형적인 갑질과 인권모독, 위력에의한 공무원강요, 협박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고흥군의원으로 활동했던 김 대표는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고흥군청 앞 등에서 ‘보복성 인사는 현대판 유배’라는 글귀가 적힌 팻말을 들고 보복성 인사를 비판하며 1인 시위를 벌였었다.

송귀근 군수는 지난해 9월 30일 군청에서 열린 업무 간담회에서 “집단 민원에 동참한 주민들은 몇사람의 선동에 의해서 끌려가는 경우가 많다. 촛불집회도 마찬가지다. 몇사람이 하니까 나머지는 그냥 따라가는 것이다”고 촛불 시위를 비하한 말을 해 전국적 망신을 샀다.

송 군수는 곧바로 사과했지만 군은 군수의 발언을 녹음해 유출한 공무원 색출에 나섰으며 6급 공무원 A씨를 지목한 뒤 지난 7일자로 신안 섬인 홍도로 이른바 ‘보복성 발령’을 냈다.

고흥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