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아동복지협회, 복권기금 2019년 아동 치료·재활지원사업 성과 발표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09: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2년부터 보건복지부 위탁사업인 ‘아동복지시설 치료재활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사)한국아동복지협회가 2019년 성과를 발표했다. 해당 사업은 기획재정부 복권기금을 통해 진행되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5,163명의 아동을 지원했으며 2019년에는 895명(아동양육시설 810명, 아동공동생활가정(그룹홈) 85명)을 지원했다.

프로그램은 심리나 행동 등에서 어려움을 겪는 시설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치료·재활 프로그램’과 ‘통합사례관리’로 구성되어 있으며, 아동 복지의 전인적 질 향상을 위해 원가족 복귀를 위한 ‘아동-가족역량강화프로그램’ 및 ‘실무자 역량 강화 사업’도 전개됐다.

이 중 맞춤형 치료·재활 프로그램은 맞춤형 아동치료‧재활프로그램 개입을 통해 아동의 문제행동 개선하기 위한 것이다. 2019년 사업에서는 사례관리 관련 척도(사회적역량, 행복도 등) 사전-사후 검사에서 전체 평균 3점 이상 향상하는 것을 성과 목표로 세웠으며, 사업 종료 후 각종 척도에서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
임상 범위 아동의 아동·청소년행동평가척도(K-CBCL)는 ▲미취학 56.68% ▲초등 42.76% ▲고등 36.15%로 평균 44.13% 감소했으며, 이는 지난 2016~2018년보다 긍정적인 성과다. 사회적 지지와 사회적 역량, 행복도, 문제 해결 대처능력 등을 측정하는 사례관리 성과평가 역시 사전-사후 비교 사례관리척도에서 평균 4.55점을 얻어 목표의 152%를 달성했다.

이 외에도 아동복지시설 치료·재활지원 사업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 아동과 가족의 관계를 나타내는 ‘아동관계 개선율’이 37.03점 증가하고, 자아존중감(SES) 척도가 평균 3.22점 증가하는 결과를 낳았다.

실제 부모가 사이비 종교에 빠져 방임되어 있던 A양은 보육원 입소 당시, 불안 증세와 거친 행동, 감정 조절 미숙 등의 증상을 나타냈다. 그러나 아동복지시설 치료·재활지원 사업을 통해 정서적인 안정을 되찾았고, 자신의 문제점을 생각해 고치려는 노력을 이어갔다. 옷을 입은 채로 소변 실수를 하는 횟수도 점차 줄어들었다.

A양은 “힘들고 즐거웠던 일을 치료선생님에게 이야기하면 마음이 편해진다”라며 “2020년에도 상담을 통해 나의 잘못된 점을 모두 고치고 싶다”라고 밝혔다.

(사)한국아동복지협회 관계자는 “복권기금을 통해 많은 시설 아동이 문제 행동을 해결하고, 사회의 건강한 일원으로 거듭날 준비를 하고 있다”라며 “올해에도 더욱 효과적인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테니, 관련 기관과 국민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라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