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위 깃털 안 뽑는다… 배드민턴 ‘동물 학대’와 결별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WF, 내년 인공 깃털 셔틀콕 도입
경기용 셔틀콕, 거위·오리 깃털로 제작
한 개 만드는 데 최대 4마리까지 필요
동물보호 운동가들 “동물 학대” 항의
BWF, 스포츠 무대 퇴출 우려에 결단
“인간 건강을 위한 야만의 역사 끝낸다”
배드민턴은 네트를 사이에 두고 공이 아닌 ‘셔틀콕’을 쓰는 유일한 스포츠다. 셔틀콕은 원뿔 모양의 꼭지점 부분 둥근 코르크에 약 16개의 깃털을 꽂아 완성된다. 깃털은 오리털과 거위털을 사용하는데 오리털 셔틀콕은 정교하고 깃털이 깨끗한 반면 거위털은 기름기가 많고 질기기 때문에 경기용으로 사용된다. 그런데 이 깃털은 살아 있는 거위와 오리의 날개에서 뽑는다. 한 마리에서 나오는 깃털의 수도 14개에 불과하다.

또 왼쪽·오른쪽 날개 깃털의 결이 다르기 때문에 섞어 쓸 수도 없는 탓에 보통 날개 한쪽당 6∼7개의 깃털만 셔틀콕 제조에 쓰인다. 그런데 선수들이 사용하는 최상급의 셔틀콕은 한 마리에서 상태가 우수한 4개 안팎의 깃털만 뽑기 때문에 경기용 셔틀콕 한 개를 만드는 데에는 3~4마리의 오리나 거위가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그동안 배드민턴은 동물에 고통을 주는 잔인한 제조법 때문에 동물보호 운동가들의 비판을 받아 왔다. 장기적으로는 배드민턴이 올림픽을 비롯한 국제 스포츠무대에서 퇴출당할 수 있다는 우려도 고개를 들었다. 마침내 위기를 느낀 세계배드민턴연맹(BWF)이 생물이 아니라 인조 깃털로 만든 셔틀콕을 공인 국제대회에 쓰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BWF는 도쿄올림픽 이듬해인 2021년부터 자신들이 공인한 모든 등급의 국제대회에서 인조 깃털 셔틀콕을 사용할 수 있도록 20일 허가했다. 인간의 건강을 위한 스포츠가 동물학대를 기반으로 이뤄진다는 야만의 역사와 결별을 선언한 것으로 평가된다.

토마스 룬드 BWF 사무총장은 이날 “배드민턴을 장기적으로 지속할 수 있는 방안을 확보하고, 생물의 자연 깃털 사용을 줄이기 위해 인조 깃털 셔틀콕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BWF가 최초로 승인한 인조 깃털 셔틀콕은 용품업체 요넥스가 지난 5년간 개발한 기술을 접목한 제품으로, 지난해 국제대회 세 곳에서 최종 테스트를 받았다. 선수들은 기존 자연산에 견줘 성능은 매우 비슷하면서 내구성이 더 좋고 특히 가격이 싸다고 평했다.

룬드 사무총장은 “(내구성 덕에) 이 셔틀콕은 전체 사용량을 기존의 25%가량 줄여 줄 것”이라면서 “환경과 경제적인 면에서 배드민턴의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인조 깃털 셔틀콕 테스트에 참여한 선수들은 ‘전통적인 셔틀콕과는 차이가 있지만 꽤 빠른 기간에 적응할 수 있었다’고 하더라”며 “인조 깃털 셔틀콕이 광범위하게 사용되려면 수년이 걸릴 것이다. 이 기간 여러 제조사가 이를 만들 수 있도록 기술 승인 기준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라질 카니발 축제의 의상에 쓰이는 화려한 깃털도 꿩이나 공작, 타조, 거위 등 새들의 깃털이라는 점에서 동물보호 운동가들의 비판 대상이다. 이 깃털들은 남아프리카나 중국, 인도 등의 국가들이 브라질로 수출한 것으로 브라질은 세계 최대 깃털 수입국 중 하나로 꼽힌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20-01-22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