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선명 탄생 100주년 각계 지도자 한자리에

입력 : ㅣ 수정 : 2020-01-23 09: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4일 ‘월드 서밋 총회’ 등 열려… 전 세계 남녀 3만명 합동결혼식도
2006년 문선명 총재의 86세 탄신기념식에 나란히 앉은 문 총재와 한학자 총재.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가정연합)은 다음달 초 창시자인 문선명 총재 탄생 100주년을 맞아 대형 기념행사를 잇달아 연다. 가정연합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06년 문선명 총재의 86세 탄신기념식에 나란히 앉은 문 총재와 한학자 총재.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가정연합)은 다음달 초 창시자인 문선명 총재 탄생 100주년을 맞아 대형 기념행사를 잇달아 연다.
가정연합 제공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가정연합·옛 통일교)이 다음달 창시자인 고 문선명 총재 탄생(음력 1월 6일) 100주년을 맞아 각종 기념행사를 연다. 특히 문 총재와 한학자 총재의 결혼 60주년을 겸하면서 대규모 행사가 줄을 이을 전망이다.

다음달 2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되는 세계평화언론인대회를 시작으로 4일 일산 킨텍스에서 ‘월드 서밋 2020 총회’를 연다. 총회에는 아프리카, 아시아, 중미 국가의 전현직 대통령·총리 100여명, 각국 정치인 500여명, 종교지도자 1200여명, 경제인 600여명 등 6000명가량이 참석할 예정이다.

5일에는 제4회 선학평화상 시상식이 열린다. 수상자로는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과 무닙 유난 전 루터교세계연맹 의장이 선정됐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설립자 특별상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6~7일 경기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선 각각 ‘문선명 총재 탄신 100주년’ 기념행사와 합동결혼식인 ‘2020 효정 천주축복식’이 열린다. 합동결혼식에는 세계 3만명의 남녀 커플이 참석할 예정이다.

1960년 결혼해 6남 7녀를 둔 문선명·한학자 총재 부부의 생일은 우연하게도 같은 음력 1월 6일이다. 2012년 문 총재가 별세한 이후 가정연합 총재를 맡고 있는 한 총재는 결혼 60주년을 맞아 4일 일산 킨텍스에서 자서전 출판기념회를 연다.

이기성 가정연합 한국회장은 “가정연합은 오히려 핍박을 받는 나라에서 더 발전하고 있다”며 “문 총재의 애천(愛天), 애국(愛國)의 삶을 전 세계에 드러내는 축제를 정성껏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20-01-2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