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조직개편 마무리 앞둔 은행들… 소비자 보호·디지털 전략 강화 심혈

입력 : ㅣ 수정 : 2020-01-22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나銀 DLF 여파 ‘투자분석센터’ 꾸려… 신한·국민銀도 손님보호 전담조직 신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 판매로 신뢰를 잃은 시중은행들이 체제 정비를 마무리하고 변화에 나섰다. 주요 시중은행들이 지난해 말부터 올 초까지 실시한 인사와 조직 개편을 보면 소비자 보호 강화와 디지털 전략에 방점이 찍혔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KB금융·KEB하나은행은 임원 인사와 조직 개편을 하고 이달 중 직원 정기 인사를 앞두고 있다. 직원 인사까지 마무리되면 변화가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DLF 불완전판매, 라임자산운용 사태 등을 겪었던 은행들은 위험 관리와 소비자 보호를 강화했다.

DLF 사태로 금융감독원의 제재심의위원회가 진행 중인 하나은행은 지난해 말 조직개편을 통해 소비자보호그룹장이 겸직하던 손님행복본부장을 분리했다. 또 투자상품서비스(IPS)본부를 새로 만들면서 투자 적합성을 검증 관리하기 위한 ‘손님투자분석센터’를 꾸렸다. 신한은행과 국민은행도 소비자보호 전담조직을 신설했다. 신한은행은 소비자보호그룹을 신설해 박현준 부행장보에게 그룹장을 맡겼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소비자보호그룹에는 소비자 보호부, 지원부, 서비스부가 속해 있다”며 “상품이나 서비스 출시 전 점검부터 이후 관리까지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국민은행도 브랜드전략그룹 산하였던 소비자보호 분야를 따로 분리해 소비자보호본부를 신설하고 그룹 내 전문가로 꼽히는 명현식 상무를 선임했다. 은행들이 전통적인 리스크 관리 외 소비자 보호를 유독 강화한 것은 금융위원회가 금융사의 소비자보호 책임을 강화하고자 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를 독립적으로 선임하도록 한 모범기준이 이달부터 시행된 영향도 크다.

아울러 디지털 전략과 관련해 인사에서는 안정, 조직은 확대 기조가 이어졌다. 국민은행은 이번 조직개편으로 기존 전무·상무가 이끌던 분야 5개를 그룹으로 격상했다. 이 가운데 디지털금융그룹, 정보기술그룹은 전무가 이끌었던 조직이 커지면서 기존의 책임자들이 부행장으로 모두 승진했다. 전문성을 가진 인사를 부행장급 임원으로 자리잡게 하겠다는 것이다.

6명의 부행장급 임원이 퇴임한 신한은행 임원 인사에서는 이명구 부행장만 유일하게 승진했다. 조흥은행 입행 이래 전산 부문에서만 경력을 쌓아 온 이 부행장은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인 ‘쏠’(SOL) 등에 참여해 디지털 역량을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한은행은 흩어져 있던 디지털 관련 업무를 통합해 디지털 개인그룹, 디지털 전략부를 만들어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아직 행장 선임이 이뤄지지 않아 본격적인 조직개편이 이뤄지지 않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행장 선임이 완료되는 대로 소비자보호를 위한 조직 등 사업그룹 단위의 조직 개편도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2020-01-2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