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위원장 김동명, 사무총장엔 이동호 당선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21: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신임 위원장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신임 위원장
뉴스1

노조원 90만명 규모의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신임 위원장에 김동명(52) 전국화학노동조합연맹(화학노련) 위원장이 당선됐다.

김 위원장은 21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20년 한국노총 정기선거인대회’에서 3336명의 선거인(3128명 투표) 가운데 1580명의 지지를 받아 27대 한국노총 위원장으로 선출됐다. 차기 사무총장으로는 이동호(55) 전국우정노조 위원장이 당선됐다.

한국노총에서 강경 노선으로 분류되는 제조업 산별노조 출신이 위원장을 맡은 것은 9년 만이다. 온건 노선을 지향한 현 지도부가 민주노총에 ‘제1노총’의 지위를 내준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김 위원장은 이날 “노동자의 삶이 위협을 받는다면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의 공약 중 구체적인 조직 확대 방안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한국노총에 쉽게 가입할 수 있도록 50인 활동가를 채용하고 전국 단위의 한국노총 일반노조를 설립하는 방안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화학노련 위원장 3선 출신인 김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노동법 개악 저지 투쟁을 진행했다. 이 사무총장 당선인은 지난해 우체국 집배원 과로사 문제를 지적하며 우정노조 설립 60년 만에 총파업 투쟁을 이끌었다. 임기는 오는 28일부터 2023년 1월까지 3년이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20-01-22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