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자마 활보하면 미개” 망신 준 쑤저우 시가 “더 미개”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21: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안휘성 쑤저우(蘇州) 시가 “미개한 행동”을 한 시민 7명의 사진을 실명 정보와 함께 공개해 망신을 준 데 대해 사과했다.

시 관리국은 20일 전국적으로 가장 문명화된 시를 뽑는 대회가 열린다며 주민들이 파자마를 입은 채 거리나 공적인 공간을 돌아다니면 안된다며 파자마를 입은 여성 사진을 공개했다. 감시 카메라로 촬영한 얼굴과 신분증, 사진, 관련 정보 등이 그대로 노출됐다.

또 “나쁜 행동”으로 온라인에 공개된 행동은 “(공원 벤치에) 드러눕는 일”과 광고 전단지를 떼는 행위 등이었다.

특히 파자마 사진이 온라인에서 뜨거운 논란이 됐다. 일부는 파자마를 입고 돌아다니는 게 무어 그리 잘못된 행동이냐고 반문했다. 다른 쪽에서는 정부가 시민들의 사생활에 지나치게 관여한다고 지적했다.

시 관리들은 나중에 “진지하게 사과한다”며 “우리는 미개한 행동을 끝내고 싶었을 뿐이며 물론 주민들의 사생활을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리들은 앞으로는 사진을 흐릿하게 처리해 공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사태는 최근 중국에 그만큼 감시 카메라들이 급증했다는 점을 의미한다. 2년 전 1억 7000만개이던 폐쇄회로(CC)-TV 카메라가 있었는데 올해 말까지 4억개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그 중 많은 것은 인공지능(AI)으로 연결돼 카메라에 찍히는 사람이 누구인지 정확히 파악할 수 있다.

쑤저우 시는 지난해에도 주민들에게 이웃들의 미개한 행동을 폭로하는 사진을 제보해 사실로 확인되면 10위안을 지급하겠다고 제안해 입길에 오른 적이 있다고 영국 BBC는 21일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