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 보수통합신당 합류한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18: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가 보수통합신당에 합류한다.

원지사는 21일 오후 ‘
21일 박형준 혁신통합위원장이 제주를 찾아 원희룡 제주지사와 만나통합보수신당 참여 등을 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무소속인 원지사는 통합보수신당 합류를 선언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1일 박형준 혁신통합위원장이 제주를 찾아 원희룡 제주지사와 만나통합보수신당 참여 등을 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무소속인 원지사는 통합보수신당 합류를 선언했다

혁신통합위원회에 합류해 보수의 혁신과 미래세대에 희망을 주는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을 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현재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도 보수세력의 통합과 신당 창당 움직임에 적극 공감한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 같은 혁신과 통합 노력이 과거 정당으로 회귀가 아니라 미래가치를 담고 희망을 얘기할 수 있는 통합신당을 만드는 것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저 역시 이런 흐름에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보수통합신당 합류를 공식 선언했다.

원 지사는 “혁신과 통합의 노력이 설 명절을 맞는 국민들에게 기대와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의 앞날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는 바람이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형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첫 비행기를 타고 제주에 와 원지사와 면담을 갖고 보수통합신당 합류를 요청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원희룡 지사가 갖고 있는 경륜과 콘텐츠, 정책과 행정능력이 통합신당에 결합하면 중요한 자원이 될 것”이라고 합류를 요청했다.

제주 황경근 기자 kkhw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