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거클러빙, 폐암 예측하는 방법 “폐암환자 35%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16: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핑거클러빙

▲ 핑거클러빙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핑거 클러빙’ 문제가 등장하면서 관심이 모이고 있다.

20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배우 서현철이 출연한 가운데 “폐암 환자의 약 35%에게서 나타나는 ‘핑거 클러빙’ 현상을 활용한 폐암 예측 방법은?”이란 문제가 나왔다.

정답은 ‘검지 손톱으로 다이아몬드 모양 만들기’였다. 폐암 환자의 약 35%에게서 나타는 핑거 클러빙(finger clubbing) 현상은 손가락 끝이 곤봉 모양으로 뭉툭해지는 것을 가리킨다.

건강한 사람은 양손의 검지 손톱을 맞대고 눌렀을 때 손톱 사이에 다이아몬드 모양의 틈이 생긴다. 그러나 검지 손끝이 벌어져 다이아몬드가 생성되지 않으면 폐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는 것. 폐암뿐만 아니라 기관지염, 심질환 등의 전조증상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핑거 클러빙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폐에 산소가 부족해 손끝이 부풀어 오르는 현상 때문이라는 추측이 있다. 또 영국 암 연구소는 악성 종양이 손가락 끝 손톱에 액체가 쌓이는 호르몬을 생성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