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오스카 작품상 수상 가능성 3위 예측”…감독상은?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0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가운데) 감독과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박소담, 이정은, 최우식, 이선균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제16회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어워즈 시상식에서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앙상블)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 연합뉴스

▲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가운데) 감독과 배우 송강호(왼쪽부터), 박소담, 이정은, 최우식, 이선균이 1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슈라인 오디토리엄에서 열린 제16회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어워즈 시상식에서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앙상블)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 연합뉴스

미국 베팅사이트 골드더비닷컴 “박빙의 3위”
감독상, 봉준호·샘 멘데스 수상 확률 공동 1위

미국 할리우드의 영화상 시상식 판도를 전문적으로 예측하는 베팅사이트인 골드더비닷컴은 20일(현지시간) ‘기생충’의 아카데미(오스카) 작품상 수상 가능성을 3위로 예측했다.

이 사이트에 따르면 ‘기생충’의 작품상 수상 확률은 10분의 1로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이상 9분의 1)에 이어 박빙의 차이로 3위에 자리했다. 하지만 큰 차이가 없어 언제든 역전에 성공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아이리시맨’(13분의 1), ‘조커’(14분의 1)가 뒤를 이었다.

골드더비닷컴은 “영화 비평가 등 전문가와 각종 매체 편집자, 사이트 유저의 투표를 집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기생충’은 22명의 전문가 그룹 투표에서 6명으로부터 1위 표를 받았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9표) 다음으로 많은 득표다.

‘기생충’이 전날 열린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 작품상에 해당하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한 것도 오스카 작품상 레이스에서 약진하는 데 도움을 준 것으로 보인다.

골드더비닷컴은 오스카 감독상 레이스에서는 ‘기생충’ 봉준호 감독과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이 수상 확률 6분의 1로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슈퍼봉 선데이 그야말로 ‘슈퍼봉 선데이’였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 감독이 소감을 말하며 앞을 가리키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슈퍼봉 선데이
그야말로 ‘슈퍼봉 선데이’였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한국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한 봉 감독이 소감을 말하며 앞을 가리키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AP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