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은 넓고 큰 차를 좋아해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06: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급자 수익성·수요자 선호 모두 충족
작년 승용차 판매 준대형 그랜저 1위
수입차 상위 10개 모델 준대형이 8개
쏘나타 전장 초기보다 322㎜ 길어져
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현대자동차 ‘더 뉴 그랜저’

대한민국이 ‘큰 차’에 매료됐다. 최근 차급의 경계를 허무는 모델 출시가 잇따르는 것도 넓고 큰 차를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진 까닭이다.

2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가 지난해 승용차 판매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 준대형 SUV 팰리세이드는 지난해 구매 계약 후 8개월을 기다려야 차를 받아 볼 수 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지난해 7월에 출시된 기아차 소형 SUV 셀토스가 6개월 만에 3만 2001대를 팔아치우며 히트작이 될 수 있었던 것도 준중형급에 가까운 크기와 성능 때문이었다. 출시 첫날 1만 5000대가 계약된 제네시스 첫 SUV GV80 역시 준대형급이다. 지난해 수입차 판매 상위 10개 모델도 준대형급이 8대, 중형급이 2대로 큰 차가 점령했다. 특히 1위 메르세데스벤츠 E300과 2위 E300 4MATIC, 3위 렉서스 ES 300h 모두 준대형 모델이었다.

‘큰 차’가 국내 자동차 시장의 대세로 떠오르게 된 것은 공급자인 자동차 업체의 손익과 수요자인 구매 고객의 요구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체 입장에서는 단가가 높은 큰 차를 많이 팔수록 더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다. 경차는 팔면 팔수록 적자라고 한다. 현대·기아차의 판매 대수가 줄어드는데도 매출이 오르는 이유 역시 큰 차가 많이 팔렸기 때문이다.

현대·기아차 모델이 작은 차를 선호하는 유럽보다, 큰 차를 선호하는 북미 시장에서 더 인기를 끄는 것도 큰 차 선호 현상을 키운 원인으로 지목된다. 기아차 텔루라이드, 현대차 팰리세이드 등 북미 시장을 겨냥한 SUV 모델이 늘어나고 내수 시장의 취향도 이에 맞춰지면서 자연스럽게 국내에서도 큰 차가 유행하게 됐다는 것이다.

구매 고객 입장에서는 ‘이전 모델보다 더 커졌다’, ‘경쟁 모델보다 더 넓다’가 긍정적인 평가 요소로 작용하다 보니 점점 더 큰 차를 선호하게 됐다. 이 때문에 같은 모델도 해가 갈수록 커지는 추세다. 그랜저 초기 모델의 전장은 4865㎜였지만 지금은 4990㎜로 125㎜ 더 늘었다. 쏘나타는 과거 4578㎜에서 현재 4900㎜로 무려 322㎜ 더 길어졌다. 현재 중형 세단이 과거 준대형 세단보다 몸집이 더 커졌다는 얘기다. 아울러 자동차를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니라 부와 성공을 가늠하는 척도로 인식하는 사회적 분위기도 너도나도 크고 좋은 차를 구매하게 한 원인으로 꼽힌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0-01-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