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 폐렴’ 사람 간 전파 가능성 확대… 사스 악몽 재현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1-21 03: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명절 코앞인데’… 방역당국 초비상
베이징·선전 첫 발생… 도시간 확산 촉각
시진핑 “단호하게 억제하라” 긴급 지시

검사기간 단축할 ‘리얼타임 PCR’ 구축
의료인 간 전파 확인 땐 메르스와 비슷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20일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 환자가 입원해 있는 인천의 한 의료원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20일 중국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 환자가 입원해 있는 인천의 한 의료원에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국내에서도 중국 ‘우한 폐렴’ 확진 환자가 사람 간 전파됐을 가능성을 두고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확진 환자가 첫 발병지인 우한시 화난 해산물시장을 포함해 전통시장을 방문하거나 확진 환자,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았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질병관리본부가 가족과 사람 간의 전파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지역사회에서의 환자 감시와 대응이 훨씬 중요한 단계라고 언급한 것도 이 같은 우려를 반영한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20일 기자회견에서 “이미 중국 우한시 보건당국도 제한된 범위, 특히 가족 간 전파가 있을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사람 간 전파는 가능하다고 보지만 전염력의 크기 등은 상황을 좀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질본은 우한시를 방문할 경우 야생동물과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내 입국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본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김우주 고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사람 간 전파력에 대해 “이번 코로나바이러스는 정확히 어떤 식으로 전파되는지 세세하게 규명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입국자 중에 환자가 발생할 개연성은 항상 존재한다. 증상이 없는 잠복기 환자는 검역 단계에서 확인이 안 되므로 이들에 대한 지역사회 감시를 강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내 방역당국이 현재 12시간에서 길게는 이틀까지 소요되는 ‘판코로나 검사법’보다 검사 기간이 짧고 더 정확한 조사가 가능한 ‘리얼타임 PCR 검사법’을 2월 초까지 구축하기로 한 것도 이 같은 이유 때문이다. 다만 현재로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백신이나 특이한 치료법이 없는 상태여서 의료진의 판단에 따라 항바이러스제나 2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한 대증요법을 시행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재갑 한림대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현재까지 의료인 간 전파 사례에 대한 중국 측 발표는 없었다”면서 “만약 의료인 간 전파가 확인되면 전파력은 메르스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조심스럽게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치명률에 대해서는 “중국이 현재 환자 사례 발표를 대규모로 하고 있으니, 1~2주 정도 사망자 상황을 봐야 정확한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스에 감염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처음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스에 감염된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다.
우한 EPA 연합뉴스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 입국장에서 마스크를 쓴 경찰관 옆으로 ‘기침과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우한시 입국자는 검역관에게 신고해 달라’는 안내판이 보인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 백신도 치료제도 없어서… 떨고 있는 한중일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 입국장에서 마스크를 쓴 경찰관 옆으로 ‘기침과 발열 등 증상이 있는 우한시 입국자는 검역관에게 신고해 달라’는 안내판이 보인다.
도쿄 로이터 연합뉴스

20일 오후 6시 현재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모두 218명이다. 지역별 발생 환자수는 우한 198명, 베이징 5명, 광둥성 14명, 상하이 1명 등이다. 중국에선 첫 발병지인 우한에 이어 베이징에서 확진 환자가 처음 확인되며 대도시로 감염사례가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은 베이징에 거주하는 2명과 선전에 사는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이날 보도했다.

특히 중국 보건당국은 물론 한국 등 주변국에서도 가장 우려하는 건 수억명이 이동하는 연중 최대 명절 ‘춘제’ 기간에 바이러스가 급격히 퍼질 가능성이다. ‘우한 폐렴’ 환자가 전역으로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직접 나서 질병 확산을 통제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시 주석은 이날 “단호하게 병의 확산 추세를 억제하라”며 “인민 군중의 생명 안전을 가장 앞에 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서울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0-01-21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