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가 공개한 도 넘은 DM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13: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서희 DM 사진=인스타그램

▲ 한서희 DM
사진=인스타그램

아이돌 연습생 촐신 한서희가 도넘은 악플을 공개했다.

20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캡처 사진에는 한 네티즌이 한서희에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거기선 행복하세요”라고 보낸 내용이 담겨 있었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치찌개를 준비해 故 구하라의 납골당을 찾은 사실을 고백했다. 해당 사진 공개 이후 한서희는 해당 DM을 자신의 계정에 공개하며 맞대응했다.

한편, 한서희는 그룹 빅뱅의 멤버 탑(본명 최승현)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지난 2017년 9월 서울고등법원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한서희 사진=인스타그램

▲ 한서희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