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에게 명절선물로 육포 보낸 황교안…“오배송”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07: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실한 개신교 신자 ‘부처님오신날’ 땐 합장 논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을 찾아 합장하지 않고 두손을 모으고 서 있다. 2019.5.12 연합뉴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을 찾아 합장하지 않고 두손을 모으고 서 있다. 2019.5.12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명의로 스님에게 육포 선물을 보냈다가 회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교안 대표의 설선물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있는 조계종 총무원에 도착했다. 조계종 사서실장과 조계종의 입법부인 중앙종회 의장 등 종단 대표스님 앞으로 배송된 선물은 고기를 말린 육포였다.

불교에서는 ‘불살생(不殺生·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라)에 따라 다른 생명을 해쳐 음식으로 취하는 것을 금한다.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먹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기에 당혹스러운 선물이 아닐 수 없었다.

한국당은 이를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하고 조계종 측에 사과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가 올해 설 선물로 육포를 마련했지만 불교계 쪽으로는 다른 선물을 준비했는 데 잘못 배달 됐다고 해명했다.

황교안 대표는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지난해 5월 ‘부처님오신날’ 때도 법요식에 참가해 홀로 불교식 예법인 합장을 하지 않아 논란이 된 바 있다. 두 손을 모아 상대방에게 예를 갖추는 합장을 하지 않은 데 대해 조계종은 깊은 유감의 뜻을 표했다.

당시 황 대표는 불교계 반발이 거세지자 “제가 미숙하고 잘 몰라서 다른 종교에 대해 이해가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면 불교계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