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무상에 ‘냉면 목구멍’ 리선권 파격 임명

입력 : ㅣ 수정 : 2020-01-20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군 출신 이례적… 대미 강경기조 전망
리선권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리선권 북한 외무상
연합뉴스

북한의 신임 외무상에 군부 출신 강경파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8년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한 우리 측 기업 총수들에게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고 면박을 준 것으로 유명하다.

19일 대북 소식통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주 외무상을 리용호에서 리선권으로 교체하는 내용을 북한 주재 외국 대사관에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선권 신임 외무상은 군 출신으로 2006년 남북군사실무회담 대표를 맡은 인물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평통에서 활동해 왔다.

우리의 외교부 장관에 해당하는 외무상을 직업 외교관 경력이 없는 군 출신의 대남 라인 인사가 맡은 것은 이례적이다. 이에 북한이 미국과의 협상 장기화를 선언한 상황에서 강경 기조를 유지하려는 메시지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2020-01-20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