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해리왕자 장인 “왕실 싸구려로 만들어” 맹비난 왜

입력 : ㅣ 수정 : 2020-01-19 22: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리 윈저(오른쪽) 왕자와 메건 마클(왼쪽) 왕자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리 윈저(오른쪽) 왕자와 메건 마클(왼쪽) 왕자비.
AFP 연합뉴스

해리 왕자 부부 독립 선언에 “어처구니없는 일”

영국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35)와 메건 마클 왕자비(38)에 대해 해리 왕자의 장인이 “왕실을 싸구려로 만들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영국의 채널 5 방송은 19일(현지시간) 토머스 마클과 진행한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다. 왕자비 메건 마클의 아버지인 그는 “모든 소녀가 공주가 되고 싶어 하는데 딸은 그걸 이뤘다. 그런데 그것(왕족 지위)을 던져버리고 있다. 아마 돈을 위해 그러는 것 같다”고 말했다.

왕실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해리 왕자 부부는 올 봄부터 왕실 직책과 재정지원 혜택을 공식적으로 내려놓기로 했다.

토머스 마클은 영국 왕실을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위대한 제도 중 하나”라고 칭송하면서 “그들이 왕실을 파괴하고 싸구려로 만들고 있다. 왕관을 쓰고서 왕실을 월마트로 만들고 있는데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메건 마클은 그의 아버지와 절연한 상태로 지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TV 촬영·조명감독으로 일했던 토머스 마클은 지난해 5월 딸의 결혼식을 앞두고 파파라치의 돈을 받고 딸의 결혼 준비 사진을 찍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결혼식 참석을 놓고도 갈팡질팡하다가 결국 심장 수술을 이유로 불참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