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음 뒤 뜨거운 자존심...농구 올스타전 허씨 형제 더비, 동생 승리

입력 : ㅣ 수정 : 2020-01-19 2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차남 허훈(왼쪽)과 장남 허웅이 일대일 대결을 펼치고 있다.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차남 허훈(왼쪽)과 장남 허웅이 일대일 대결을 펼치고 있다. KBL 제공

승부의 스릴보다는 관객과 함께 하는 재미를 추구했던 2019~20시즌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는 뭐니뭐니 해도 농구대통령 허재 전 농구대표팀 감독의 두 아들이 펼치는 맞대결이 관심을 끌었다. 19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올스타전에서 허 전 감독의 차남 허훈(kt)은 올스타 팬 투표 1위 자격으로 ‘팀 허훈’을 이끌고 코트에 나섰다. 반면 허 전 감독의 장남 허웅(DB)은 ‘팀 김시래’ 유니폼을 입고 코트에 들어섰다. 앞서 열린 드래프트에서 허훈이 형을 선택하지 않고 픽을 미루는 사이 팬 투표 2위 김시래(LG)가 자신의 팀으로 허웅을 뽑았던 것.

비록 정규리그 경기는 아니었지만 허씨 형제 대결이 펼쳐진 것은 올시즌 처음이었다. 1~2라운드에서 허웅이, 3~4라운드에서는 허훈이 부상으로 맞대결이 계속 미뤄져 왔던 터라 이날 농구 팬들의 기대는 더욱 부풀었다.
19일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차남 허훈(왼쪽)과 장남 허웅이 일대일 대결을 펼치고 있다.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차남 허훈(왼쪽)과 장남 허웅이 일대일 대결을 펼치고 있다. KBL 제공

허웅이 2014년, 허훈이 2017년 프로 무대에 데뷔했는데 그간 성사된 맞대결은 그리 많지 않았다. 허웅이 상무에서 제대한 뒤인 2018~19시즌 5라운드와 6라운드에서야 두 형제는 프로 무대에서 마주했는데 당시 소속팀은 1승1패로 승리를 나눠가졌지만 개인 성적으로는 형이 우위를 보이며 동생에게 한 수를 가르쳤다.

2019~20시즌 들어 형제 대결을 농구 팬들이 더욱 고대하게 된 것은 허훈의 기량이 만개해 득점 1위, 어시스트 1위 등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급 활약을 펼치고 있기 때문. 결과적으로 이번 맞대결에서는 동생이 완벽하게 승리했다. 팀 허훈이 123-110으로 승리를 챙겼고 이어 개인 성적에서도 허훈이 우위를 보였다. 허웅은 28분을 뛰며 15점(3점슛 1개) 5리바운드를 기록한 반면, 허훈은 24분을 소화하며 14점(3점슛 2개) 10어시스트 6리바운드를 작성했다.
19일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차남 허훈(왼쪽)과 장남 허웅이 일대일 대결을 펼치고 있다. KBL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허재 전 대표팀 감독의 차남 허훈(왼쪽)과 장남 허웅이 일대일 대결을 펼치고 있다. KBL 제공

이날 코트에서 허씨 형제는 자주 일대일 상황을 연출하며 아웅다웅하는 모습을 보여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전반에 허훈이 허웅을 막다가 반칙을 지적받자 연세대 동문인 최준용(SK)이 끼어들어 싸움을 말리는 듯한 제스처를 취해 웃음을 선사했다. 허훈은 이어진 수비에서 거푸 파울콜을 받자 심판에게 ‘블록슛 아니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이때 박종민 장내 아나운서가 “이게 불낙이야”라는 허 전 감독의 ‘명언’(?)을 흉내내 관중석에서 폭소가 터졌다. KCC 사령탑 시절 허 전 감독은 ‘이게 블록이냐’라는 말로 수 차례 항의하기도 했는데 네티즌들이 이를 ‘이게 불낙(불고기+낙지)이야’라고 패러디해 농구계에 널리 퍼졌던 것. 2쿼터 막판에는 체육관 전체 조명을 끄고 허웅, 허훈의 일대일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추는 등 올시즌 올스타전 최고 흥행 카드가 허씨 형제 대결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