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공산당, 중국공산당에 “패권주의·인권침해”

입력 : ㅣ 수정 : 2020-01-19 17: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 강령에 “세계 진보에 역류” 비판... 16년 만에 개정
일본공산당이 중국공산당의 패권주의와 인권 탄압에 대해 16년 만에 당 강령까지 고쳐 가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일본의 주요 야당인 일본공산당은 지난 14~18일 시즈오카현 아타미시에서 열린 제28차 당 대회에서 당 강령을 개정하면서 중국의 일당독재 집권당인 중국공산당을 겨냥, “대국주의·패권주의는 세계의 평화와 진보에 역류하고 있다”는 표현을 삽입했다. 일본공산당의 강령 개정은 2004년 이후 처음이다.

시이 가즈오 일본공산당 위원장은 중국의 동·남중국해 세력 확장 및 홍콩·신장위구르 인권탄압 등과 관련해 “중국공산당은 사회주의, 공산주의를 표방하고 있지만 (그들이 하고 있는) 패권주의, 대국주의 행동과 인권침해 행동은 공산당이라는 이름에 걸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일본공산당은 지난해 11월에도 ‘홍콩에서의 탄압 즉각 중단을 요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홍콩 경찰의 민주화 시위대에 대한) 실탄 발포는 야만적인 폭거”라고 중국 정부를 비난한 바 있다.

앞서 2004년 강령에서는 중국에 대해 “사회주의를 목표로 한 새로운 탐구가 시작된 국� 굡箚� 높은 기대감을 보였으나 앞선 2017년 제27차 당 대회에서 시이 위원장이 “새로운 대국주의·패권주의가 엿보인다”고 언급하면서 우려를 표명했고 이번에는 아예 강령 개정으로 대응 수위를 높였다.

일본공산당은 또 “아베 신조 정권은 사상 최악의 정권”이라며 “야당 공동투쟁을 강화해 2022년까지 ‘야당연합정권’의 실현을 지향한다”는 내용을 담은 대회결의도 채택했다. 1922년 출범한 이후 일본에서 가장 오랜 기간 하나의 당명을 유지하고 있는 일본공산당은 현재 중의원 465석 중 12석, 참의원 245석 중 13석을 보유하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