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다시 정치하기로 결심한 이유는 단 하나”

입력 : ㅣ 수정 : 2020-01-19 17: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한민국이 가야 할 방향을 호소드리기 위함”
취재진 앞에 선 안철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 앞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재진 앞에 선 안철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 앞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19 연합뉴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19일 1년 4개월 만에 귀국했다. 2018년 지방선거 참패 이후 독일로 유학을 떠났던 안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부조리하고 불공정한 사회를 바꾸고 싶어서, 삶이 힘들어지고 희망을 잃어버린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어 정치를 시작했다. 그러나 정치 초년생인 저의 부족함으로 많은 실망을 안겨 들렸다”고 말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다시 정치 현장에 뛰어들기로 결심한 이유는 단 하나 우리 대한민국이 가야 할 방향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리기 위함이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합당 과정에서 국민의당을 지지해주셨던 분들의 마음을 충분히 다 헤아리지 못했다. 무척 서운하셨을 것”이라며 “늦었지만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바른미래당이 어려운 상황에 처한 것 역시 제 책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용적 중도 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