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 브런치] 고양이한테 덤비는 생쥐, 뇌 속 기생충 때문

입력 : ㅣ 수정 : 2020-01-17 1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뇌피질에 염증 유발시켜 모험적 행동 촉진...사람도 감염되지만 생쥐 같지는 않아
고양이에게 덤벼드는 겁 상실한 생쥐 알고보니 ‘기생충’ 때문 톡소플라스마 곤디라는 기생충에 감염된 생쥐는 천적인 고양이에게 덤벼드는 이상행동을 보인다. 이 같은 생쥐의 행동조증은 기생충이 뇌에 염증을 유발시키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 고양이에게 덤벼드는 겁 상실한 생쥐 알고보니 ‘기생충’ 때문
톡소플라스마 곤디라는 기생충에 감염된 생쥐는 천적인 고양이에게 덤벼드는 이상행동을 보인다. 이 같은 생쥐의 행동조증은 기생충이 뇌에 염증을 유발시키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012년 개봉한 한국영화 ‘연가시’는 사람의 뇌에 침투해 물 속에 뛰어들도록 유도해 익사시키는 기생충 때문에 벌어지는 재난상황을 보여주고 있다. 연가시는 가상의 기생충이지만 실제로 포유동물의 뇌에 침투해 행동을 조종하는 기생충이 있다. 바로 ‘톡소플라스마 곤디’이다.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되는 생쥐는 겁을 상실하고 고양이에게 덤벼들거나 쫓아다니다가 결국 잡아먹히게 된다.

스위스 제네바대 유전·진화학과, 기초신경과학과, 제네바의대 미생물·분자의학, 제네바 바이스 생물신경공학센터, 캐나다 토론토대 써니브룩연구소 공동연구팀은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되는 쥐는 고양이에 대한 두려움을 상실하는 것 이외에도 다양한 행동과 신경기능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17일 밝혔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생물학 분야 국제학술지 ‘셀 리포츠’ 15일자에 실렸다.

톡소플라스마는 쥐 뿐만 아니라 사람도 감염시킨다. 반려묘의 배설물에 의해 전염되는 경우가 많은데 고양이를 많이 키우는 유럽인들에게서는 3명 중 1명이 감염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면역기능이 정상적인 사람에게는 별 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면역력이 약화된 임산부가 감염될 경우는 심하면 유산이 되기도 한다. 또 일부에서는 조현병, 파킨슨병, 양극성 장애 같은 정신질환은 물론 교통사고와 자살시도의 원인이 된다는 주장도 있다.
톡소플라스마 곤디의 전자현미경 영상 설치류들의 뇌에 침투해 이상행동을 일으키는 기생충 ‘톡소플라스마 곤디’의 모습  피에르-메디 함모디/데미안 제이콧 제공

▲ 톡소플라스마 곤디의 전자현미경 영상
설치류들의 뇌에 침투해 이상행동을 일으키는 기생충 ‘톡소플라스마 곤디’의 모습

피에르-메디 함모디/데미안 제이콧 제공

연구팀은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된지 5~10주 지난 쥐와 감염되지 않은 쥐를 대상으로 ‘고공 십자미로’ 실험을 했다. 고공 십자미로는 벽이 없는 좁은 십자형 길을 이용한 일종의 고소공포증 실험도구이다. 그 결과 감염된 쥐는 일반 생쥐보다 십자 미로 위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고 모험적 행동을 시도하는 것이 관찰됐다.

보통 생쥐들은 사람이 손을 가까이 가져가면 피하거나 방어적 행동을 보이는데 톡소플라스마 감염 생쥐는 오히려 손에 몸을 비비는 등의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지금까지는 생쥐가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되면 고양이의 오줌냄새에 성적 이끌림을 느껴 고양이에게 다가간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연구팀은 고양이 오줌 뿐만 아니라 기니피그 오줌이나 여우 오줌에도 관심을 보이는 것을 확인함으로써 기존 연구의 오류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된지 10~12주 된 쥐의 뇌를 ‘격자 시트광 현미경’으로 분석했다. 격자 시트광 현미경은 빛을 나눠 쏨으로써 살아있는 세포에 가하는 손상을 줄이면서 정밀하게 관찰할 수 있는 장치이다. 분석 결과 톡소플라스마는 시각 정보를 처리하는 대뇌피질에 물혹을 유발시킨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즉 톡소플라스마가 신경에 염증을 일으켜 생쥐들에게 이상행동을 유발시킨다는 설명이다.
고양이 앞에 있는 겁없는 쥐 톡소플라스마 곤디에 감염된 쥐는 천적인 고양이를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친근하게 여겨 다가간다.  매들리나 보일릿 제공

▲ 고양이 앞에 있는 겁없는 쥐
톡소플라스마 곤디에 감염된 쥐는 천적인 고양이를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친근하게 여겨 다가간다.

매들리나 보일릿 제공

도미니크 솔다티-파브르 제네바의대 교수(미생물학)는 “이번 연구를 통해 톡소플라스마 감염은 설치류들에게 두려움과 위험회피성향을 줄이고 모험적이고 호기심을 늘리는 일종의 행동조증을 유발시키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톡소플라스마에 사람이 감염될 경우 신경염증이 발생해 미묘한 행동변화를 보일 수는 있지만 실험실 생쥐 같은 증상을 보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