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해리스 대사 작심 비판…“대사가 조선 총독인가”

입력 : ㅣ 수정 : 2020-01-17 14: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치에 걸맞지 않는 과한 발언…외교 익숙지 않은 듯”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2일 서울 중구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있다. 2019. 4. 22. 사진공동취재단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2일 서울 중구 정동 주한미국대사관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있다. 2019. 4. 22.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7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전날 한국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등 독자적 남북협력 추진 구상에 견제성 발언을 한 것과 관련 “의견 표명은 좋지만 우리가 대사가 한 말대로 따라 한다면 대사가 무슨 조선 총독인가”라고 했다.

민주당 동북아평화협력특별위원장인 송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해리스 대사 개인 의견으로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의원은 “대사로서의 위치에 걸맞지 않은 좀 과한 발언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개인의 의견인지, 본부의 훈령을 받아서 하는 국무부 공식 의견인지 구분이 잘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그분이 군인으로 태평양 함대 사령관을 했으니까요”라며 “외교에는 좀 익숙하지 않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8.8.7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8.8.7 김명국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송 의원은 정부의 북한 개별관광 추진 구상에 대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시도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개별관광은 유엔 제재 대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 외교가 미국이 그어놓은 한계선 안에서 노는 외교가 돼선 안 된다”며 “남북관계와 한미관계는 상호충돌될 때도 있지만 동시병행으로 추진되는 게 맞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향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려면 한미 워킹크룹을 통해 다루는 게 낫다”고 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