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61% “진료시간 부족하다”…환자당 ‘3∼5분’ 가장 빈번

입력 : ㅣ 수정 : 2020-01-16 14: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사 5명 중 3명은 환자를 진료하는 시간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 전용 지식·정보 공유서비스 업체 인터엠디는 지난달 26~30일 일반의 및 전문의 1002명을 대상으로 직무만족 등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환자 한 명당 평균 진료시간은 ‘3∼5분’이 48.2%로 가장 많았고, ‘5~10분’ 25%, ‘3분 이내’ 19.9%, ‘10분 이상’ 6.9% 순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 82.6%는 ‘번 아웃 증후군’을 경험했다고 답했다.

번아웃 증후군의 원인(복수응답)으로는 ‘많은 환자 수’가 49.4%로 가장 많았고, ‘악화하는 의료 환경’(43.5%), ‘야간 근무 및 공휴일 근무’(42.8%), ‘퇴근 후 계속되는 업무’(33.4%), ‘많은 행정 업무’(30.6%) 등 순이었다.

이어 ‘긴 근무시간과 부족한 수면시간’(30.2%), ‘환자의 과도한 요구사항’(30.2%), ‘의료 인력의 부족’(26.4%), ‘매출 압박에 대한 부담감’(15.1%) 등 응답도 많았다.

다만 근무시간과 업무량과 관련해서는 대체로 적당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근무시간에 대해 ‘적당하다’고 생각하는 의사가 57.7%로 가장 많았고, ‘많은 편’ 31.6%, ‘적은 편’ 10.7%로 나타났다.

현재 업무량도 55%가 ‘적당하다’고 답했으며, ‘많은 편’ 30.6%, ‘적은 편’ 14.4%로 집계됐다.

직업에 대한 만족도는 높게 나타났다. 의사 47%는 ‘만족한다’고 답했고, ‘매우 만족한다’고 답한 의사도 20%에 달했다.

5년 후 직업 만족도 변화를 예측하는 질문에서는 47.3%가 ‘지금보다 더 떨어질 것 같다’고 답했다. ‘비슷할 것이다’ 37.4%, ‘올라갈 것이다’ 15.3%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의료전달체계 개선을 위한 정부 대책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말에는 93.6%가 ‘불만족’이라 답했고, ‘만족한다’는 6.4%에 불과했다.

원격의료 허용에 대해서는 ‘어떠한 상황에도 반대한다’가 49.6%, ‘군부대, 오지 등 특수한 상황에 대해서만 찬성한다’ 45.6%, ‘찬성한다’ 4.8% 등으로 조사됐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