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천구서 초등생 굴착기에 치여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2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 서울 양천구의 한 도로에서 초등학생이 굴착기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서울 양천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굴착기 운전사 A씨는 전날 오후 2시께 서울 양천구 신월동의 도로를 주행하던 중 초등학생 B양을 들이받았다.

B양은 곧장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기름을 넣으려 주유소에 진입하다가 학생을 못 보고 사고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사고 당시 음주 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