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폐암 수술받아…‘사법농단’ 재판 중단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1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법정 향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9.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법정 향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9.9.9 연합뉴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으로 재판을 받던 양승태(72) 전 대법원장이 폐암 수술을 받았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양 전 대법원장은 전날 경기도 분당 서울대병원에서 폐 일부 절제 수술을 받았다.

양 전 대법원장은 초기 폐암 진단을 받았고,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난 것으로 전해졌다. 몸 상태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하지만 일반적으로 수술 후 5~7일 안팎의 입원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4주 정도 안정을 취해야 한다는 것이 의료진 의견이다.

양 전 대법원장의 수술로 인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부장 박남천)에서 심리 중인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1심 재판은 잠시 중단됐다.

재판부는 기존에 잡혀 있던 재판 기일을 연기하고, 다음 기일을 다음달 21일로 잡아 둔 상태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