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키우고 돌보는 울산형 복지’에 1조원 투입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14: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울산시는 올해 ‘함께 키우고 돌보는 울산형 복지’를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울산시는 울산형 복지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려고 올해 1조 1312억원을 투입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울산시 전체 예산 3조 8590억원의 29.3%이고, 지난해 복지예산과 비교 11.3% 늘어난 규모다.

시는 먼저 감소하는 출산율을 해높이려고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울산형 출산장려 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시장 공약사업인 첫째 자녀부터 출산 지원금 10만원을 새로 지원한다. 다자녀 가정 우대 정책으로는 3자녀 이상 출산 가정을 위한 상하수도 요금 감면을 무기한 연장한다. 4자녀 이상 가정을 위해서는 올해부터 연 1회 렌터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다둥이 행복 렌터카를 지원한다.

또 양육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지난해와 같이 민간·가정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3∼5세 아동의 차액 보육료를 첫째아는 50%, 둘째아 이상은 전액 지원한다. 지난해에 이어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돌봄센터 5곳(현재 6곳)을 새로 설치해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교 전 학년이 이용하도록 한다.

국공립 어린이집도 15곳(현재 72곳) 늘린다. 또 4월 울산 아동자립지원시설을 울주군에 만들어 만 18∼24세 이하 보호종료 아동에게 일정 기간 숙소를 제공하는 등 경제적 자립 기반 마련을 지원한다.

저소득·취약계층을 위한 사회 안전망도 강화한다. 이를 위해 다음 달 울산 광역자활센터를 개소해 저소득층을 위한 일자리 사업을 추진한다. 저소득 독립유공자 유족에게는 월 20만원 생활 지원수당을 신설해 지원한다.

이와 함께 행복한 노후 만들기를 위해 기존 내일설계지원센터와 구·군 시니어클럽 운영을 통해 노인 일자리 사업 규모를 지난해 1만 700여명에서 올해 1500명(14%) 늘린다. 이어 장애인 자립 기반을 강화하려고 장애인 530여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울산시는 이밖에 복지 기반을 확충하려고 올해 북구 육아종합지원센터(4월), 아동자립지원시설(4월), 장애인 구강진료센터(10월)를 잇따라 개소한다. 또 공공산후조리원(12월 준공), 공립 치매 전담형 노인요양시설(2020∼2022년), 가족센터(2020∼2022년), 청소년문화회관(2020∼2022년) 건립도 추진한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