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이재웅 “작년 서울택시 역대 최대 매출 올려”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14: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타다
연합뉴스

승합차 콜서비스인 ‘타다’로 택시업계 및 국토교통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가 지난달 서울개인택시가 역대 최대 매출을 올렸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보공개청구를 해본 결과 작년 12월 서울개인택시는 한달동안 1740여억원으로 역대최고 매출을 올렸다”며 “전년에 비해서는 8%이상 운행수입이 올랐다”고 밝혔다.

그는 1년 전체로 봐도 서울개인택시는 요금 인상여파로 매출이 전년보다 줄어든 2월을 포함하고도 역대 최고매출인 1조 9350여억원의 매출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지난 4년간 서울개인택시는 물가인상률이나 경제성장률보다 높은 매출성장을 하고 있으며 세금으로 수천억원의 보조금까지 받는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타다’와 같은 카풀 및 공유자동차로 택시업계가 어렵다고 주장하던 때 모두 서울택시 매출은 견조하게 성장했다”며 “왜 아직도 택시업계의 일방적인 주장만 받아들여 ‘타다’가 택시에 피해를 입히고, 택시시장을 빼앗는다 가정하여 세금으로 수천억 보조금을 받는 택시업계에만 사회적 기여금을 지급하라고 하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타다’ 문제처럼 신구 산업 간의 어떤 사회적 갈등이 생기는 문제, 이런 문제들을 아직 풀지 못하고 있다”며 “일종의 사회적 타협기구들이 건별로 만들어져 기존의 택시하는 분들의 어떤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면서 또 ‘타다’ 같은 새로운 보다 혁신적인 영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로봇세, 혁신세, 사회적 기여금 등의 형식으로 산업을 효율화해서 얻게 되는 이익의 일부를 사회에 돌려주는 것이 옳은 방향이라며 모빌리티 산업에서도 본인이 제일 먼저 사회적 기여금을 내는 것을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미 이익이 최대한 보장된 택시는 택시대로 혁신해서 더 많은 이익을 만들고, ‘타다’는 ‘타다’대로 교통약자를 포용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서 국민의 편익이 전체적으로 증가하도록 되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