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상수관 실태조사 나선 정부

입력 : ㅣ 수정 : 2020-01-15 02: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까지 318억 투입
‘스마트상수도’ 본격 도입
농어촌 수도요금 손본다


가난하고 낙후된 지역에 노후 상수관과 수질 민원이 밀집돼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정부가 전국적인 실태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14일 전날 서울신문의 2020 수돗물 대해부 ‘가난한 동네엔 붉은 물이 흐른다’ 보도 설명자료를 내고 이처럼 밝혔다. 환경부는 노후 상수관로에 대한 실태조사를 하기로 했다. 2022년까지 국고 318억원을 지원해 161개 지자체 대상으로 노후관 현황을 분석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는 방침이다. 조사 결과에 따라 상수관망 정비사업을 추진해 노후관 교체·개량이 시급한 지역부터 사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 수질·수량·수압 모니터링 장비 등을 수도관망에 설치해 실시간 관리하는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를 전국에 도입해 수돗물 공급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광역시 단위에 비해 농어촌 수도요금이 비싸다는 지적에 대해선 수도시설 통합운영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방상수도는 시설 유지비용 등의 차이로 지자체 여건을 고려해 수도요금을 조례로 정하고 있어 지역별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수도시설 설치·개량비용 등을 지원해 지역별 요금격차가 완화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면서 “지방상수도 통합운영으로 규모의 경제에 따른 운영 효율화 확보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성원 기자 lsw1469@seoul.co.kr

2020-01-15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